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민 “김민지, 애도 없이 분노만…박지성에게 도움 됐을까”

박지성 김민지 부부. 일간스포츠

박지성 김민지 부부. 일간스포츠

서민 단국대 교수가 10일 축구스타 박지성의 아내인 김민지 전 SBS 아나운서에게 “자연인이기 전에 셀럽의 아내라는 사실을 잠깐이라도 생각했으면 좋았을 뻔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김민지 전 아나운서의 SNS 게시글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 그녀가 이 글을 쓴 의도는 능히 짐작이 가지만, 이 글이 과연 박지성에게 도움이 될지를 생각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박지성은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일부 네티즌의 비난을 받았다. 이에 김 전 아나운서는 전날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겁니까.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라고 밝혔다.
 
박지성과 김 전 아나운서는 현재 영국 런던에 머물고 있어 조문이 쉽지 않은 상태다. 이런 상황에 시비를 거는 네티즌들을 향해 김 전 아나운서가 분노를 터뜨린 것이다.
 
서 교수는 “박지성은 평소 말도 안 되는 요구나 헛소문들에 시달리느라 마음고생을 했을 것이고 비뚤어진 팬들은 유상철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을 박지성을 까는 데 이용한다. 유상철의 죽음이 안타깝다면 자기가 빈소를 찾아 조문하면 되지 왜 영국에 있는 박지성을 소환해 욕받이를 시키려 드냐”고 일부 네티즌들의 비난이 옳지 못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다수 사람들이 그들을 욕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난데없이 김 전 아나운서가 글을 올렸다”며 “글을 쓴 의도는 능히 짐작이 가지만 과연 박지성에게 도움이 될지를 생각했다면 아쉬움이 든다”고 했다.
 
서 교수는 “김 전 아나운서가 했다면 좋았을 최상의 대응은 이런 것이다. 박지성을 설득해 조의금과 조화를 보내게 하는 것. 박지성으로 하여금 입장을 밝히게 하는 것이다”며 “김 전 아나운서의 대응은 애도의 뜻이 전혀 담기지 않은 분노의 표출이었다”고 판단했다.  
 
이어 “그냥 이것도 저것도 다 싫다면, 그냥 침묵하면서 조의금을 보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조의금을 보냈다는 게 나중에 알려지면, 신이 나서 박지성을 욕하던 이들이 머쓱해졌을 것”이라며 “김 전 아나운서의 대응은 이 중 어떤 것도 아닌, 심지어 애도의 뜻이 전혀 담기지 않은 분노의 표출이었다”며 유명인의 부인이라는 사실을 알고 대처하길 주문했다.
 
서 교수는 “자연인이기 전에 자신이 셀럽의 아내라는 사실을 잠깐이라도 생각했으면 좋았을 뻔했다”면서 “저도 준셀럽이라 착한 척하려고 애쓴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