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강호 올해 칸 심사위원 될까…주연작 ‘비상선언’도 칸 초청

봉준호 감독(왼쪽)이 2019년 프랑스 칸영화제에서 한국영화의 역사를 새로 쓴 장면이다. 5월 25일(현지시간) 폐막식에서 '기생충'으로 한국영화 최초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환하게 웃고 있다. [AFP=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왼쪽)이 2019년 프랑스 칸영화제에서 한국영화의 역사를 새로 쓴 장면이다. 5월 25일(현지시간) 폐막식에서 '기생충'으로 한국영화 최초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환하게 웃고 있다. [AFP=연합뉴스]

배우 송강호가 올해 공식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 칸영화제에 가게 될까.  
10일 영화계에 따르면 송강호는 다음 달 6일 프랑스 남부도시 칸에서 개막하는 제74회 칸영화제 심사위원을 제안받고 수락했다고 알려졌다. 송강호는 이미 이병헌과 공동 주연한 항공 재난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으로 올해 비경쟁부문에 초청된 바다.  

제74회 칸국제영화제 내달 6일 개막
송강호 경쟁부문 심사위원 선정시
한국영화인 5번째, 한국배우론 2번째

칸영화제 심사위원 명단은 다음 주께 공식 발표될 예정. ‘비상선언’ 투자‧배급사 쇼박스와 송강호 소속사는 본지와 통화에서 심사위원 활동 여부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송강호가 공식경쟁부문 심사위원이 될 경우 한국 영화인으론 다섯 번째다. 신상옥 감독(1994), 이창동 감독(2009), 배우 전도연(2014), 박찬욱 감독(2017)에 이어서다. 봉준호 감독은 2011년 그해 최고의 신인 감독 데뷔작에 주는 황금카메라상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이창동 감독 영화 `밀양`에서 주연 배우 전도연과 송강호. 전도연이 이 영화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사진 시네마서비스]

이창동 감독 영화 `밀양`에서 주연 배우 전도연과 송강호. 전도연이 이 영화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사진 시네마서비스]

송강호는 한국영화계 대표적인 칸 단골 배우다. 2019년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 감독의 ‘기생충’에 앞서 ‘괴물’(2006), 이창동 감독의 ‘밀양’(2007), 김지운 감독의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박찬욱 감독의 ‘박쥐’(2009) 등이 초청됐다. ‘밀양’은 전도연의 여우주연상, ‘박쥐’(2009)는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이번 ‘비상선언’이 여섯 번째 칸 초청작이다.  
한편, 올해 칸영화제 공식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은 개최가 불발된 지난해 선정된 미국 사회파 감독 스파이크 리가 맡고 있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