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기업 지주사, 손자회사 늘려 지배력 확대

공정위가 10일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정위가 10일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기업의 지주회사들이 손자회사를 늘리는 방식으로 지배력을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가 10일 발표한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 현황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지주회사는 164개로 전년(167개)보다 3개 줄었다. 
 
공정위는 3월 결산법인 1곳을 제외한 163개 지주회사를 대상으로 소속회사 및 재무현황을 분석했다. 자산 총액 5조원 이상 공시대상기업집단(대기업집단) 소속 지주회사는 46개다.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대기업집단은 평균적으로 33.3개(총 866개)의 회사를 지배하고 있었다. 이중 손자회사의 비중이 60% 넘었다. 자회사 10.3개(31.1%), 손자회사 20개(60.2%), 증손회사 2.9개(8.8%)였다. 손자회사는 2019년 19.8개에서 20개로 증가했고, 자회사 수는 10.9개에서 10.3개로 줄었다.  
 
공정위는 "상대적으로 자회사·증손회사보다는 손자회사를 늘리는 방식으로 지배력을 확대해 온 것으로 파악된다"며 "공정거래법 개정에 12월 30일부터 신규 지주회사 및 신규 편입 자회사·손자회사의 지분율 요건이 상향되는 만큼 앞으로 소유 및 지배구조 괴리 문제가 완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기업집단 가운데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했다고 볼 수 있는 '전환집단'은 26개로, 한 해 전보다 2개(반도홀딩스, 아이에스지주) 늘었다. 전환집단 소속 일반 지주회사는 평균적으로 1조7250억원의 현금과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들이 보유하고 있는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총 41조4000억원에 달한다.  
 
신용희 공정위 지주회사과장은 "이러한 자금이 벤처투자 등 건전한 활동으로 이어지게 할 필요가 있다"며 "올해 말부터 일반지주회사의 기업주도형 벤처 캐피탈(CVC) 보유가 가능해짐에 따라 유보자금이 CVC를 통한 벤처투자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GS그룹이 국내 대기업으로 처음으로 CVC를 설립해 관심을 끌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