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드나이트' 진기주 "맨발액션에 멍·상처·통증 기본…전우애 쌓였다"

배우 진기주가 9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미드나이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미드나이트'(감독 권오승)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 경미(진기주)가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 도식(위하준)의 새로운 타겟이 되면서 사투를 벌이는 극강의 음소거 추격 스릴러로 진기주, 위하준, 박훈, 김혜윤 등이 열연했다. 30일 개봉. 〈사진=티빙(TVING)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09/

배우 진기주가 9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미드나이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미드나이트'(감독 권오승)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 경미(진기주)가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 도식(위하준)의 새로운 타겟이 되면서 사투를 벌이는 극강의 음소거 추격 스릴러로 진기주, 위하준, 박훈, 김혜윤 등이 열연했다. 30일 개봉. 〈사진=티빙(TVING)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09/

 
 
진기주가 '미드나이트'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9일 진행된 티빙(TVING)·극장 동시공개 영화 '미드나이트(권오승 감독)'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진기주는 "청각장애를 가진 캐릭터이기 때문에 액션 촬영을 할 땐 항상 위험한 요소가 존재했다"고 운을 뗐다. 
 
진기주는 "합이 짜여져 있는 액션이 아니다 보니까 살아있고, 생동감 있어 보인다. 다만 규칙이 있는데 없는 액션이 대부분이었다. 몸을 쓰고 몰입하다 보면 다칠 수 있는 위험도 있어서 몸에는 멍이 항상 있었다. 상처도 기본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하도 많이 뛰어서 무릎도 아팠다. 특히 경미는 맨발로 뛴다. 충격 흡수가 안되다 보니까 무릎에 가장 먼저 반응이 오더라. 우리가 촬영할 때 '연골나이트'라고 말할 정도로 아직도 다들 많이 아파한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진기주는 "근데 왜 그렇게 재미있었는지 모르겠다. 아무래도 전우애 쌓였다. 모두가 누구 하나 몸을 덜 쓰는 사람 없고, 덜 힘든 사람 없이 전투적으로 임하다 보니까 끈끈했다"고 덧붙였다.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 경미(진기주)가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 도식(위하준)의 새로운 타겟이 되면서 사투를 벌이는 음소거 추격 스릴러다. 오는 30일 공개를 준비 중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티빙(TVING)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