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튜버 새벽 남자친구가 하늘에 보내는 편지 “꼭 다시 만나자”

지난달 30일 혈액암 투병 중 사망한 유튜버 새벽(오른쪽)과 남자친구 민건씨. 사진 인스타그램

지난달 30일 혈액암 투병 중 사망한 유튜버 새벽(오른쪽)과 남자친구 민건씨. 사진 인스타그램

혈액암 투병 중 사망한 뷰티 유튜버 새벽의 남자친구가 고인에게 보내는 편지를 공개했다.
 
새벽과 함께하는 유튜브 채널 ‘새벽을 여는 건’을 운영한 민건씨는 6일 “사랑하는 정주에게”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그는 “25살 가장 꽃다운 시기에 날 만나줘서, 수많은 사람 중에 나를 알아봐 줘서, 6년이라는 시간 동안 내 옆을 지켜줘서 정말 고맙다”고 전했다.  
 
민건씨는 새벽과 처음 만났던 그때가 “아직도 생생하다”고 했다. 자신과는 180도 달리 밝고 생기발랄한 새벽에게 조금씩 스며들었다는 그는 “처음 널 본 순간부터 하루하루를 되뇌어봐도 그 시간이 너무 즐거워서 저절로 미소가 지어진다”고 기억했다.  
 
새벽이 투병 생활을 하게 되며 “오빠는 나를 만나서 불행한 것 같다”고 말했지만, 민건씨는 “너를 만날 수 있어서 난 정말 행운아야”라고 답했다고 한다. 그는 “나는 너를 만나서 많이 달라졌다”며 “그렇게 만들어 준 너에게 너무나도 감사하고 고마워. 네게 배운 마음 주변에도 널리 퍼뜨릴게”라고 약속했다.  
 
지난달 30일 혈액암 투병 중 사망한 유튜버 새벽(오른쪽)과 남자친구 민건씨. 사진 인스타그램

지난달 30일 혈액암 투병 중 사망한 유튜버 새벽(오른쪽)과 남자친구 민건씨. 사진 인스타그램

민건씨는 “사실 아직도 너의 빈자리가 믿어지지 않는다. 지금도 손만 뻗으면 닿을 수 있고 고개만 돌러도 네가 웃고 있을 것 같은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며 “혹시 내가 그리움에 지쳐 힘들어하는 밤에는 한 번씩 꿈속에 들러서 안부라도 전해 달라”고 당부했다.  
 
민건씨는 “부디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않고 자신을 온전히 드러내며 밝게 지냈으면 좋겠다”며 “내가 잠든 새벽엔 언제나 함께 해줘. 매일 밤이 지나면 새벽은 항상 돌아오니까”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정말 많이많이 사랑해. 우리 꼭 다시 만나자”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새벽은 62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였다. 지난 2019년 림프종 판정을 받은 후 유튜브를 통해 투병기를 공개하며 씩씩하고 밝은 모습을 보여 많은 이들의 응원과 위로를 받았다. 지난달 30일 향년 30세로 생을 마감했다. 
민건씨 편지 전문.
사랑하는 정주에게,
 
25살 가장 꽃다운 시기에 날 만나줘서,
수많은 사람들 중에 나를 알아봐줘서,
6년이라는 시간동안 내 옆을 지켜줘서,
정말 고마워!
 
우리가 서로를 처음 마주한 날,
신도림에서의 첫 데이트,
처음으로 함께 간 제주도 여행,
부산으로 불쑥 찾아가 부모님께 인사드린 날,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사하던 날,
조아를 우리의 가족으로 맞이한 날,
다 기억하니?
 
연희동에서 널 처음 본 순간은 아직도 생생하다. 그때 너는 흰색 반팔티에 녹색빛 치마를 입고 있었어. 너무 밝고 생기발랄한 너에게, 나와는 180도 다른 너에게, 나는 조금씩 스며들었어. 어느샌가 너의 향기에 흠뻑 취해있었고 그렇게 우리는 연인이 됐지. 처음 널 본 순간부터 하루하루를 되뇌여봐도 그 시간들이 너무 즐거워서 저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사랑의 감정을 숨기지 않았던 너,
표현의 가치를 알았던 너,
작은거 하나에도 감동받던 너,
선물을 주면서도 받는 사람보다 더 기뻐했던 너,
본인의 감정에 솔직했던 너,
환경을 보호해야 한다고 외치던 너,
동물을 정말로 사랑했던 너,
떡볶이를 가장 좋아했던 너,
설리를 가장 좋아했던 너,
 
너를 만난 6년이라는 시간은 내게 기적과도 같은 시간이었어. 그동안 쌓아온 우리의 추억들은 하나도 빠짐없이 마음 속에 간직하고 이따금씩 꺼내어 볼게.
 
너가 아프고 난 뒤 어느 날 내게 말했어, “오빠는 나를 만나서 불행한거 같다고.” 그리고 내가 답했어, “너를 만날 수 있어서 난 정말 행운아라고”
 
가끔 사람들이 말하더라, “여자가 남자를 잘 만났다고” 그러면 내가 답하지, “남자가 여자를 정말 잘 만난거라고”
 
나는 너를 만나서 많이 달라졌어. 사람은 고쳐쓰는거 아니라는 말, 틀렸다는 걸 내 스스로를 보면서 깨닫게 됐어. 그렇게 만들어 준 너에게 너무나도 감사하고 고마워. 너에게 배운 마음 주변에도 널리 퍼뜨릴게.
 
사실 아직까지도 너의 빈자리가 믿겨지지가 않아. 지금도 손만 뻗으면 닿을 수 있고 고개만 돌려도 너가 웃고 있을 것만 같은데 현실은 그렇지가 않더라. 너라는 사람이 내 인생에서 차지하는 부분이 너무나도 비대했기에 그걸 비워내는 과정이 너무나도 힘들거 같아.
 
혹시 내가 그리움에 지쳐 힘들어 하는 밤에는 한번씩 꿈 속에 들러서 안부라도 전해줘. 그래야만 내가 흔들리지 않고 꿋꿋하게 견뎌낼 수 있을거 같아.
 
이렇게 너를 다급하게 데려간걸 보면 하늘나라에서 급하게 천사자리가 하나 필요했나 보다. 부디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않고 너를 온전히 드러내며 밝게 지냈으면 좋겠다.
 
19910128 너가 태어난 날,
20150804 우리가 만난 날,
20210530 너가 별이 된 날,
이 세 가지는 절대로 잊지 않을게!
 
내가 잠든 새벽엔 언제나 함께 해줘.
매일 밤이 지나면 새벽은 항상 돌아오니깐.
 
정주야 정말 많이많이 사랑해❤
우리 꼭 다시 만나자!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