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용시간 6분의1로 줄였다···여성도 놀란 여성화장실 정체

영국에서 시범 설치된 여성용 공중 화장실. 두 여성 개발자는 이 화장실이 기존 화장실 대비 사용 시간을 6분의 1로 줄였다고 설명한다. [인스타그램 캡처]

영국에서 시범 설치된 여성용 공중 화장실. 두 여성 개발자는 이 화장실이 기존 화장실 대비 사용 시간을 6분의 1로 줄였다고 설명한다. [인스타그램 캡처]

여성이라면 공중 화장실 앞 긴 대기 줄에 난감했던 경험이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이런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최근 영국에 이색적인 여성 화장실이 등장했다.  
 

英 브리스톨대 창업 공모전 1등 'Peequal'
"女화장실 줄이 男화장실보다 34배 길어"
줄 긴 이유 파악해 시간 획기적으로 단축

5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브리스톨의 한 야외 행사장에 시범 설치된 이 화장실의 이름은 'Peequal(소변 'pee'와 동등한 'equal'을 합친 말)'. 지난해 브리스톨대를 졸업한 두 여성 앰버 프로빈과 헤이즐 맥샤인이 개발해 이 대학 창업 공모전에서 1등을 차지했다. 
문을 없애고 대신 가림막을 설치했으며 좌변기 대신 화변기를 설치한 게 특징이다. [Peequal.com 홈페이지 캡처]

문을 없애고 대신 가림막을 설치했으며 좌변기 대신 화변기를 설치한 게 특징이다. [Peequal.com 홈페이지 캡처]

공간에 따라 화장실의 구조를 변형할 수 있고, 변기의 개수도 조절할 수 있다. [Peequal.com 홈페이지 캡처]

공간에 따라 화장실의 구조를 변형할 수 있고, 변기의 개수도 조절할 수 있다. [Peequal.com 홈페이지 캡처]

두 개발자는 'Peequal'이 사용 시간을 기존 화장실의 6분의 1로 줄인다고 설명한다. 

음악 페스티벌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두 사람은 쉬는 시간에 식사와 화장실 사용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 화장실 사용을 기다리는 줄이 너무 길어 쉬는 시간을 다 써야 했기 때문이다. 
 
프로빈과 맥샤인이 여성 2000명을 인터뷰하고 조사한 결과 여성 화장실의 줄이 남성 화장실보다 34배가량 긴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실 'Peequal'을 개발한 헤이즐 맥샤인과 앰버 프로빈(왼쪽부터). [인스타 캡처]

화장실 'Peequal'을 개발한 헤이즐 맥샤인과 앰버 프로빈(왼쪽부터). [인스타 캡처]

한 여성이 화장실 Peequal을 사용해보고 있다. [인스타 캡처]

한 여성이 화장실 Peequal을 사용해보고 있다. [인스타 캡처]

두 사람은 여성 화장실이 시간이 더 걸리는 원인을 파악해 이를 획기적으로 줄인 화장실을 개발했다. 
 
우선 화장실과 소변기 각각의 잠금식 문을 없애고 남성 화장실처럼 가림막을 설치했다. 문을 열고 잠그는 시간을 줄인 것이다. 

또 좌변기 대신 쭈그려 앉는 일명 화변기를 설치했다. 두 사람의 조사 결과 80%의 여성이 변기 시트에 피부가 닿는 것을 피하기 위해 엉덩이를 떼고 소변을 보고 있었다. 변기 시트를 닦거나 화장지를 시트에 깔아놓은 뒤 앉기도 해 시간이 지연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런 경향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더욱 강해졌다는 게 두 개발자의 설명이다. 두 개발자는 "문이 없고, 터치 프리가 특징"이라면서 "코로나19 시대에 사람들은 아무것도 만지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소변만 보고 싶은 여성들을 위한 일종의 '패스트 트랙' 화장실"이라고 소개했다.
두 개발자는 다양한 높이와 넓이에서 사용이 편리하도록 고안했다고 설명했다. [인스타 캡처]

두 개발자는 다양한 높이와 넓이에서 사용이 편리하도록 고안했다고 설명했다. [인스타 캡처]

이동식에다 설치 공간에 따라 구조도 변경할 수 있게 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가림막이 있는 변기 각각을 피자 조각처럼 둥그렇게 합치거나 변기 수를 늘리고, 길게 늘어지게 둘 수도 있다. 변기는 보트 모양처럼 디자인해 소변이 튀지 않게 했고, 옷을 다시 입을 수 있도록 변기의 앞 공간은 넉넉히 뒀다. 
 
또 가림막을 이용해 화장실 밖에선 화장실 안이 허리 아래쪽으로는 보이지 않게 했다. 

브리스톨대에서 프로빈은 인류학과 혁신을, 맥샤인은 물리학과 혁신을 전공했다. 두 개발자는 "여성 화장실 앞 긴 줄은 오래된 문제"라면서 "여성의 삶을 낭비하게 한다"고 말했다.  
2017년 영국의 한 행사장 야외 화장실 앞에 줄을 선 여성들. [트위터 캡처]

2017년 영국의 한 행사장 야외 화장실 앞에 줄을 선 여성들. [트위터 캡처]

이어 "이 화장실을 보고 고개를 갸우뚱하던 여성들도 기존 화장실에서 15분만 줄을 서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존 화장실 근처에 설치해 두 화장실을 목적에 따라 사용하면 더욱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화장실의 디자인이 공개된 이후 온라인에는 다양한 반응이 올라왔다. "이 화장실을 당장 사용하고 싶다. 야외 행사장에서 긴 화장실 줄은 여성에게 악몽이다" "위생 면에서도 좋은 화장실" 등의 긍정적인 평가가 나왔다. 반면 "문과 지붕이 없어서 불안하다" "손을 씻는 곳이 없다" 등의 부정적인 의견도 나왔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관련기사

◇ 독자 여러분과 함께 만드는 국제뉴스
알고 싶은 국제뉴스가 있으신가요?
알리고 싶은 지구촌 소식이 있으시다고요?
중앙일보 국제팀에 보내주시면 저희가 전하겠습니다.

- 참여 : jglob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