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공군 중사 추모소 조문 “국가가 못 지켜줘 죄송”

문재인 대통령은 6일 군 부실급식 사태와 군내 성추행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중사 사건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현충일 추념식서도 “폐습 송구”
군 부실급식·성추행 직접 사과
문 대통령 “보훈이 애국심의 원천”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제66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군내 부실급식 사례들과 아직도 일부 남아있어 안타깝고 억울한 죽음을 낳은 병영문화의 폐습에 대해 국민들께 매우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군 장병들의 인권뿐 아니라 사기와 국가안보를 위해서도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모 부사관의 추모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모 부사관의 추모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이어 “‘나’는 우리 군 스스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변화하고 혁신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추념식 내내 자신을 ‘저’라고 낮춰 지칭했지만, 해당 발언에서만 유독 ‘나’라는 표현을 썼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국군통수권자로서의 사과와 군을 향한 지시를 함께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일 해당 사건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주문하며 “지휘라인 문제도 살펴보고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한 뒤, 하루 만에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 이 때문에 추념식에는 이 전 총장 대신 정상화 공군참모차장이 대신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추념식 직후엔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모 부사관의 추모소를 찾아 유족들에게 “국가가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며 재차 사과한 뒤 서욱 국방장관에게 “이번을 계기로 병영문화가 달라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추념사를 통해 지난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평화와 번영, 민주와 인권의 한·미 동맹을 더욱 포괄적 동맹으로 발전시키기로 뜻을 모았다”며 “튼튼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변화하는 국제질서와 안보환경에 더욱 주도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보훈과 관련해서도 미국의 사례를 들었다. 그는 “외국 정상으로서는 최초로 미국 정부가 한국전쟁 참전 영웅에게 드리는 명예훈장 수여식에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하며, 참전 영웅들을 최고로 예우하는 미국의 모습을 보았다”며 “군 복무 시절의 공적 사실이 새롭게 밝혀지면 언제든 서훈의 격을 높이고 모든 예우를 갖춰 수여식을 여는 것이 매우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가유공자에 대한 진정한 보훈이야말로 애국심의 원천”이라며 “국가가 나와 나의 가족을 보살펴 줄 것이라는 믿음이 있을 때 우리는 국가를 위해 몸을 바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장기 복무 제대군인들에 대한 ‘제대군인 전직 지원금’ 현실화를 약속하며 “희생과 헌신의 가치가 묻혀버리는 일이 없도록 바로잡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독립 유공자에 대해서도 “사료를 끊임없이 수집해, 한 분의 독립유공자도 끝까지 찾아낼 것”이라고 했다. 민주화 유공자들에게는 “지난 3월 광주의 계엄군 병사가 유족을 만나 직접 용서를 구한 일은 매우 역사적인 일이며, 올해 5·18 광주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최초로 여야 정치인이 함께 참석한 일도 매우 뜻깊다”며 “4월의 제주, 5월의 광주, 6월의 현충원이 서로의 아픔을 보듬으며 대한민국 발전을 위한 하나의 마음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