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유리 "한 번 갔다온 사람과 결혼하고 싶다"

 
‘애로부부’

‘애로부부’

 
 
SKY채널과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예능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자발적 비혼모로 아들 젠을 출산한 화제의 방송인 사유리가 스페셜 MC로 출격, “결혼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은 없다”며 “한다면 한 번 갔다온 사람과 결혼하고 싶다”고 폭탄 발언을 쏟아낸다.  
 
7일 방송되는 ‘애로부부’에서는 사유리가 5MC와 함께 엄마가 되기로 한 과정과 현재의 결혼관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사유리는 “이렇게 하지 않았으면 평생 아이를 못 낳았을 것 같다. 선택권이 없었다”며 “그렇게 되면 나중에 내가 내 인생을 미워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정자 기증을 받아 젠을 출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또 “정자 기증자의 정보 중 EQ와 건강 상태를 유심히 봤다”며 “아이가 건강했으면 해서 술, 담배를 안 하고 운동을 좋아하는 사람인지를 확인했다”고 꼼꼼한 엄마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에 MC 최화정은 “젠은 감성적이고 건강하게 자라겠다”라며 함께 엄마 미소를 지었다.
 
그런 가운데, 최화정은 여전히 발랄한 사유리에게 “혹시 결혼할 생각이 지금도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사유리는 “결혼에 부정적인 생각은 없다”고 답했고, 홍진경은 “오히려 이제는 아이 문제 때문에 조급해 할 필요도 없고 여유롭겠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하지만 사유리는 “결혼한다면 한 번 갔다 온 사람 만나고 싶다”라고 의외의 발언을 던졌고, 이어 “결혼 안 해 본 남자를 만나면 상대방 부모님이 반대하실 것이고, 시작부터 갈등이 클 것 같아 힘들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MC들은 모두 “정말 쿨하다”며 놀라워했고, 사유리는 “두 번 갔다온 사람까지도 상관없다”라며 웃었다. 7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