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민父 "눈 많아 말하기 어렵지만"…친구폰 '혈흔반응' 불검출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사건 발생 현장 인근에 손정민씨 추모공간이 마련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사건 발생 현장 인근에 손정민씨 추모공간이 마련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고(故) 손정민씨 사건과 관련해,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의 휴대전화에서 혈흔 반응 등 별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6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A씨의 휴대전화에서 혈흔 반응이 나오지 않았다는 감정 결과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회신받았다"고 밝혔다. 또 혈흔 외에도 유전자·지문 감정 등에서도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았다.
 

미화원도 최면조사…"폰 특이점 발견 안돼"

지난달 30일 한강공원 환경미화원은 사고 뒤 한동안 발견되지 않았던 A씨의 휴대전화를 경찰에 제출했다. 미화원은 휴대전화를 습득한 뒤 병가를 내는 바람에 2주간 개인 사물함에 보관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원이 꺼져 있던 휴대전화를 충전해 확인했고, 정상 작동 상태임을 확인했고, 미화원이 휴대전화 습득 장소와 날짜를 정확히 기억하지 못함에 따라 최면조사도 진행했다. 하지만 A씨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 정민씨와 A씨가 다퉜다고 볼만한 정황이나 정민씨의 사인과 관련된 특이점은 나오지 않았다.
 
A씨의 휴대전화는 정민씨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3시 37분쯤 최종 통화 이후 사용 흔적이 없었다. 휴대전화를 소지한 채 움직이면 작동하는 '건강앱'의 기록도 오전 3시 36분이 마지막이었다. 포렌식에 이어 유전자·지문·혈흔 감정에서도 범죄 혐의점이 나타나지 않으면서, 법조계에선 이번 사망사건이 '단순 사고'로 종결될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6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고(故) 손정민 씨 추모현장. 연합뉴스

6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고(故) 손정민 씨 추모현장. 연합뉴스

경찰, 입수경위·신발찾기 수사 집중

다만 경찰은 정민씨의 입수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은 물론 추가 목격자도 계속 찾고 있다. 
 
최근엔 국과수로부터 정민씨의 양말에서 채취한 토양과 돗자리를 깔았던 곳에서 10m 떨어진 강바닥 토양 원소조성비 등이 유사하다는 감정 결과를 받았다. 경찰은 정민씨의 신발을 찾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반포한강사건진실을찾는사람들'이 1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앞에서 고 손정민군 사건 CCTV원본공개와 동석자 A씨 거짓말탐지기 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6.1/뉴스1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반포한강사건진실을찾는사람들'이 1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앞에서 고 손정민군 사건 CCTV원본공개와 동석자 A씨 거짓말탐지기 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6.1/뉴스1

유튜버들 '가짜뉴스'…A씨 측 "법적 대응"

한편 일부 유튜버들을 중심으로 정민씨 사망과 관련한 '가짜뉴스'와 음모론, 의혹 제기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반포한강사건 진실을 찾는 사람들'(반진사)는 전날 서울 서초구 고속터미널역 앞에서 추모 집회를 열고 서초경찰서를 규탄하기도 했다. A씨 측은 본인과 주변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정민씨 아버지 손현(50)씨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만 하루 만에 많은 일이 있었다"며 "쳐다보는 눈 때문에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진실을 찾기 위해 애써주시고 저희 부부를 걱정해주시고 정민이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