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시각] "큰 배는 안돼" 시위 속에 베네치아 떠나는 대형 크루즈

17개월 만에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방문한 대형 크루즈선이 주민들의 "큰 배는 안돼!" 외침 속에 베네치아 옛 항구를 떠났다.
 

예인선 등 크루즈 관련 종사자들은 환송

베네치아 시민들이 5일 베네치아를 떠나는 MSC 오케스트라 앞에서 크루즈선의 석호 통과를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MSC 오케스트라는 코로나 대유행 이후 17개월만에 처음으로 베네치아에 도착한 대형 크루즈선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베네치아 시민들이 5일 베네치아를 떠나는 MSC 오케스트라 앞에서 크루즈선의 석호 통과를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MSC 오케스트라는 코로나 대유행 이후 17개월만에 처음으로 베네치아에 도착한 대형 크루즈선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3일(현지시각) 크루즈 선사 MSC가 운영하는 9만2000t급 'MSC 오케스트라'가 주데카 수로를 통과해 이탈리아 베네치아에 도착했다. 베네치아에 대형 크루즈선이 도착한 것은 17개월 만의 일로 코로나 19 대유행 이후 처음이었다. MSC 오케스트라는 승객을 3000명까지 태울 수 있지만 코로나를 예방하기 위해 승선 인원을 제한했다. 탑승객은 배에 오르기 전에 코로나 음성확인서를 제출했다.
 
대형 크루즈선 MSC 오케스트라가 5일 예인선에 이끌려 베네치아 역사지구 운하를 통과하고 있다. 뒤로 베네치아 종탑과 원수궁전이 보인다. AFP=연합뉴스

대형 크루즈선 MSC 오케스트라가 5일 예인선에 이끌려 베네치아 역사지구 운하를 통과하고 있다. 뒤로 베네치아 종탑과 원수궁전이 보인다. AFP=연합뉴스

대형 크루즈가 다시 온 것은 코로나로 위축됐던 관광산업이 기지개를 켜게 됐음을 의미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베네치아 석호가 훼손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석호(潟湖, lagoon)란 사주 섬(barrier island)이나 산호초에 의해 바깥 바다와 분리된 얕은 수역을 말한다. 베네치아는 이 석호 가운데 118개의 인공 섬으로 이뤄진 도시로 198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돼 보호받고 있다. 그런데 베네치아를 출입하는 대형 선박이 도시 기반을 침식하고 미관을 해친다는 지적이 있었다. 2019년 6월에는 주데카 수로에서 대형 크루즈선 'MSC 오페라'가 부두와 유람선을 잇달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No Big Ships(큰 배는 안돼)″ 운동가들이 5일 MSC 오케스트라가 떠나는 베네치아 운하에서 수상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No Big Ships(큰 배는 안돼)″ 운동가들이 5일 MSC 오케스트라가 떠나는 베네치아 운하에서 수상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베네치아 시민들이 5일 크루즈선의 석호 통과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베네치아 시민들이 5일 크루즈선의 석호 통과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No Big Ships(큰 배는 안돼)″ 운동가들이 5일 MSC 오케스트라가 떠나는 베네치아 운하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No Big Ships(큰 배는 안돼)″ 운동가들이 5일 MSC 오케스트라가 떠나는 베네치아 운하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이탈리아 정부는 올해 3월 베네치아 석호 내 대형선박 진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대형선박은 베네치아 역사지구에서 멀리 떨어진 마르게라 산업 항에 정박하게 됐다. 그런데도 이번에 'MSC 오케스트라'가 역사지구로 진입한 것은 마르게라항의 정비가 마무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MSC 오케스트라가 모든 베네치아 시민들에게 냉대를 받은 것은 아니다. 크루즈 선과 관련한 일을 하는 사람들은 환경 운동과들과 입장이 다르다. 5일 MSC 오케스트라가 베네치아를 떠나자 크루즈 관련 업무에 종사하는 시민들이 박수로 환송하고 있다. AP=연합뉴스

MSC 오케스트라가 모든 베네치아 시민들에게 냉대를 받은 것은 아니다. 크루즈 선과 관련한 일을 하는 사람들은 환경 운동과들과 입장이 다르다. 5일 MSC 오케스트라가 베네치아를 떠나자 크루즈 관련 업무에 종사하는 시민들이 박수로 환송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그러나 모든 베네치아 시민이 크루즈의 석호 통과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예인선 등 크루즈 관련 직장을 가진 사람들은 대형 선박의 석호 진입이 금지되면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MSC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베네치아 항을 벗어나는 예인선이 물을 뿜고 있다. 예인선에는 '상업, 산업, 크루즈 항- 베네치아와 직장을 위한 공동투쟁'이라고 적혀 있다. 크루즈선이 석호 안에 있는 베네치아 항에 들어오지 못하게 되면 예인선은 타격을 받게 된다. AFP=연합뉴스

MSC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베네치아 항을 벗어나는 예인선이 물을 뿜고 있다. 예인선에는 '상업, 산업, 크루즈 항- 베네치아와 직장을 위한 공동투쟁'이라고 적혀 있다. 크루즈선이 석호 안에 있는 베네치아 항에 들어오지 못하게 되면 예인선은 타격을 받게 된다. AFP=연합뉴스

 
 
MSC 오케스트라 승객들이 5일 베네치아를 떠나며 상부 갑판에 올라 베네치아를 바라보고 있다. MSC 오케스트라는 9만2000톤급, 16층 데크의 대형 크루즈선이다. AP=연합뉴스

MSC 오케스트라 승객들이 5일 베네치아를 떠나며 상부 갑판에 올라 베네치아를 바라보고 있다. MSC 오케스트라는 9만2000톤급, 16층 데크의 대형 크루즈선이다. AP=연합뉴스

5일 'MSC 오케스트라'는 베네치아 시민의 시위와 환송 속에 베네치아를 떠났다. 승객 650명을 태운 크루즈선은 이탈리아 바리, 그리스 코르푸 섬과 미코노스 섬,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 등으로 향했다.
 
크루즈선 MSC 오케스트라가 5일 베네치아 석호를 벗어나고 있다. 앞에 보이는 깃발은 베네치아의 상징인 산 마르코의 사자. 코로나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베네치아를 방문한 루즈선 MSC 오케스트라는 대형 선박의 석호 통과를 반대하는 시위 속에 베네치아를 떠났다. AP=연합뉴스

크루즈선 MSC 오케스트라가 5일 베네치아 석호를 벗어나고 있다. 앞에 보이는 깃발은 베네치아의 상징인 산 마르코의 사자. 코로나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베네치아를 방문한 루즈선 MSC 오케스트라는 대형 선박의 석호 통과를 반대하는 시위 속에 베네치아를 떠났다. AP=연합뉴스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