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과후설레임' 모집 5일만에 지원자 포화…스태프도 늘렸다

 
사진=펑키 스튜디오

사진=펑키 스튜디오

 
한동철 PD와 MBC가 손을 잡고 준비하는 ‘방과후 설레임’의 지원자 수가 넘쳐나고 있다.
 
오는 11월 첫 방송을 알린 ‘방과후 설레임’은 데뷔와 함께 빌보드 차트인에 도전할 글로벌 걸그룹을 발굴, 육성하는 프로젝트로 전 세계를 설레게 할 걸그룹을 론칭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지난 1일부터 공식 영상 공개와 함께 지원자 모집을 시작한 ‘방과후 설레임’은 모집 5일 만에 지원자들이 대거 몰리며 한동철 PD와 MBC가 만드는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한 지원자들의 관심을 반영했다. 예상보다 많은 지원자 수에 ‘방과후 설레임’ 팀은 스태프들의 인력을 늘려 총 37명의 스태프들이 꼼꼼하게 서류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지원자가 몰리고 있는 만큼 모든 지원자의 열정과 가능성을 면밀히 살피기 위해 시작과 동시에 검토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모든 지원자가 자신만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성실하게 고민하고, 누락 없이 체크해 빠른 시일 내에 추가 미팅을 준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방과후 설레임’은 오디션 계 변화를 이끌어온 한동철 PD와 음악 및 관찰 예능 맛집으로 불리는 MBC가 함께 진행, 지원자들의 성장사를 어떤 형식으로 풀어내며 지원자들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만들지 기대감이 모인다.
 
한편, 모든 지원자에게 애정을 담아 평가하고 있어 기대를 모으는 ‘방과후 설레임’은 12세 이상의 여성이라면 누구든 자신의 재능을 보여줄 수 있는 영상과 지원서를 네이버 NOW. (네이버 나우), 공식 SNS 및 공식 포스터 하단 QR을 통해 지원할 수 있으며, 6월 30일까지 지원 서류를 받고 순차적으로 미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