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시각] "변이 바이러스 제전 될라" 도쿄도 의회 올림픽 반대 목소리

도쿄올림픽 개막이 5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개최 도시인 도쿄도 의회에서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부 전문가 대책회장 "무엇 위해 올림픽 여나"

도쿄 신바시역 근처에 설치된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카운트 다운 시계. 3일로 도쿄올림픽 개막은 50일 앞으로 다가왔다. AP=연합뉴스

도쿄 신바시역 근처에 설치된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카운트 다운 시계. 3일로 도쿄올림픽 개막은 50일 앞으로 다가왔다. AP=연합뉴스

2일 도쿄도 의회에서 열린 각 당 대표 질의에서 도민퍼스트회가 올림픽 재연기를 언급하고 일본공산당, 입헌민주당 등이 취소나 재연기를 주장했다. 도쿄신문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아라키 도민퍼스트회 대표는 무관중 개최나 올림픽 재연기를 선택지로 두고 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일본공산당은 "변이 바이러스의 제전이 될지 모른다"며 올림픽 취소를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입헌민주당의 히로시 의원은 "연기 혹은 취소해야 한다"며 "국제올림픽위원회가 조기 결단을 하도록 촉구하라"고 했다.
 
도쿄 횡단보도에 코로나 예방 수칙을 그린 대형 그림이 걸려 있다. 현재 도쿄에는 코로나 19 긴급사태가 발령중이다. AP=연합뉴스

도쿄 횡단보도에 코로나 예방 수칙을 그린 대형 그림이 걸려 있다. 현재 도쿄에는 코로나 19 긴급사태가 발령중이다. AP=연합뉴스

 
 
됴쿄도 공무원이 신주쿠 유흥가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여성에게 마스크를 건네고 있다. 공무원들은 코로나 예방을 위해 시민들에게 일찍 귀가할 것을 종용하고 있다. 현 비상사태에서 식당과 카페, 필수적이지 않은 업종은 저녁 8시 이후 문을 닫도록 권고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됴쿄도 공무원이 신주쿠 유흥가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여성에게 마스크를 건네고 있다. 공무원들은 코로나 예방을 위해 시민들에게 일찍 귀가할 것을 종용하고 있다. 현 비상사태에서 식당과 카페, 필수적이지 않은 업종은 저녁 8시 이후 문을 닫도록 권고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일 밤 택시들이 긴자 거리에서 길게 늘어서서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1일 밤 택시들이 긴자 거리에서 길게 늘어서서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저녁 8시가 넘자 긴자의 유명 쇼핑 거리도 조용해졌다. AP=연합뉴스

저녁 8시가 넘자 긴자의 유명 쇼핑 거리도 조용해졌다. AP=연합뉴스

고이케 도쿄도 지사는 "착실하게 준비를 계속한다"는 입장을 반복해 밝혔다. 도민퍼스트회, 일본공산당, 입헌민주당 의원을 모두 합하면 71명으로 도의회 정원(127명)의 과반이라 이들이 단합하면 올림픽에 제동을 걸 수 있는 결의안도 가결할 수 있다. 
 
도쿄 여성이 2일 자전거를 타고 오륜기 조형물 곁을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쿄 여성이 2일 자전거를 타고 오륜기 조형물 곁을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편 일본 정부가 코로나 19 대응을 위해 구성한 전문가 모임인 코로나 대책 분과회의 오미 시게루 회장은 "이런 상황 속에서 도대체 무엇을 위해 올림픽을 여는 것인지 목적이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