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스턴 완파한 브루클린 네츠 ‘빅3’의 경기 후 소감은?

브루클린 네츠 제임스 하든(왼쪽), 케빈 듀란트(가운데), 카이리 어빙(오른쪽). 사진=게티이미지

브루클린 네츠 제임스 하든(왼쪽), 케빈 듀란트(가운데), 카이리 어빙(오른쪽). 사진=게티이미지

‘빅3’가 정상 제패를 향한 첫 걸음을 뗐다.
 
브루클린 네츠는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보스턴 셀틱스와의 2020~21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1라운드(7전 4선승제) 5차전에서 123-109로 승리했다. 브루클린은 이날 승리로 시리즈 4승(1패)째를 거두며 1라운드를 통과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브루클린의 ‘빅3’가 맹활약했다. 제임스 하든이 34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트리플 더블을 달성한 가운데, 케빈 듀란트가 24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 카이리 어빙이 25점 3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이번 시리즈에서 듀란트·하든·어빙이 합작한 점수는 평균 85.2점이다. 스포츠 전문매체 ‘ESPN'에 따르면, 85.2득점은 NBA 역사상 3명의 선수가 플레이오프 시리즈에서 합작한 최다 점수다.
 
빅3가 형성된 후 첫 플레이오프 시리즈 승리다. 빠른 스피드와 넓은 시야로 브루클린 공격을 진두지휘한 가드 카이리 어빙(29·188cm)은 “우리는 이 시간 중 어느 것도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싶지 않다”며 “역사상 최고의 득점자 3명이 한 팀에 소속되어 있는 건 그리 자주 일어나는 일은 아니다”라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브루클린은 오는 6일 마이애미 히트를 4승으로 꺾고 올라온 밀워키 벅스와 4강전에서 맞붙는다. 밀워키는 ‘그리스 괴인’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이끌고 있다. 그는 올 시즌 플레이오프 4경기서 평균 23.5점을 득점했다. 듀란트(33·206cm)는 “아데토쿤보는 두 번의 정규시즌 MVP(최우수선수)와 올해의 수비수상을 받은 경력이 있는 선수이기 때문에, 우리는 그 도전을 기대하고 있다”라며 4강전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하든(32·196cm) 또한 “우리는 플레이오프에 대한 걱정도 하지 않고, 단지 함께 코트에 서게 되어 행복했다”며 “우리는 내일 휴식을 취하고 다시 회복해서 강팀인 밀워키와의 승부를 위해 준비할 것이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김영서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