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기숙학교 19곳에 자가검사키트 도입…고교생 5458명 대상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에 자가검사키트 판매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시스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에 자가검사키트 판매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시스

 
서울시가 콜센터와 물류센터를 대상으로 진행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검사 키트 시범사업을 기숙학교로 확대하기로 했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도입 대상은 참여를 희망한 기숙학교 19곳의 5458명이다. 학생 등 대상자는 오는 4일부터 7월 23일까지 7주간 기숙사 입·퇴소 시를 비롯해 매주 2회씩 자가검사키트 검사를 한다.
 
서울시는 원활한 검사를 위해 지난 1일 시 교육청과 기숙학교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연수를 실시했다.
 
송은철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대상은 고등학생이며 자가검사 키트 사용방법과 주의사항에 대해 학생, 교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통해서 추진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 과장은 “학생 스스로 검사가 충분히 익숙할 때까지 가정에서 보호자 또는 학교 감독 아래 진행하며 세부 사항은 학교 현장 상황에 따라 다르게 진행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콜센터와 물류센터를 대상으로 자가검사키트 시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달 17일부터 31일까지 총 6만6251건을 검사해 콜센터 3곳에서 확진자 3명을 선제적으로 발견했다.
 
시범사업 외에도 일반시민이 자가검사 키트를 사용해 보건소 PCR 검사에서 최종 확진된 사례가 51건으로 파악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