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법원, 성추행 혐의 전 쇼트트랙 대표 임효준에 '무죄'

임효준.  사진=연합뉴스

임효준. 사진=연합뉴스

 
 
전 쇼트트랙 대표 임효준이 동료 성추행 혐의에 대해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1일 법원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지난달 27일 동성의 대표팀 동료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임효준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임효준은 2019년 6월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진행된 훈련 중 동성 후배의 바지를 잡아당겨 신체 일부를 노출시켰다는 성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임효준에게 벌금 300만원과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그러나 2심은 임효준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대법원은 검찰의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이 선고한 무죄를 확정했다. 
 
임효준은 이 사건으로 빙상연맹으로부터 1년 선수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고, 국가대표 활동이 힘들다고 판단해 지난해 6월 중국으로 귀화했다. 
 
이은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