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혼녀 아니고 유부녀" 이별통보에 난동 피운 남성 실형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이혼녀가 아닌 자녀가 세 명 있는 유부녀"라며 애인이 이별 통보하자 상해를 입히고 가족이 보는 앞에서 난동을 피운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0단독(강순영 판사)은 상해와 특수협박, 주거침입,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 A 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노래방 도우미로 일하던 A 씨는 2019년 손님으로 만난 50대 여성 B 씨와 연인관계로 발전했습니다. 지난해 11월 B씨가 유부녀임을 밝히며 "집착이 심해 더는 교제를 원하지 않는다"고 이별을 통보했으나 A 씨의 집착은 더 심해졌습니다.



지난해 12월에는 A 씨의 집에서 B씨가 말대꾸를 했다는 이유로 욕설하며 소주병을 벽에 던져 깨뜨리고 식칼로 거실과 방 벽을 찍었습니다.



올해 1월 1일에는 B씨가 신체접촉을 거부하자 밀치고 목을 누르는 등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후에는 B 씨의 부모, 자녀, 이웃, 행인이 있는 곳에서 B 씨를 모욕하고, 주거지를 침입해 초인종을 누르며 난동을 피웠습니다.



재판부는 "명예훼손범죄로 인한 피해의 정도가 중하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를 받지 못했다. 죄질이 좋지 않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