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로부부' 홍진경 "남편 휴대폰 검사? 볼 때가 낫지" 무심

속시원한 입담이다. 
 
31일 방송되는 SKY채널·채널A 공동 제작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 속터뷰에서는 결혼 2년차의 풋풋한 20대 부부 김도현·유혜림이 출연해 대반전 이야기를 전한다. 
 
29세 남편 김도현과 25세 아내 유혜림은 불 같은 사랑에 빠져 연애 3개월 만에 아이가 생기며 결혼에 골인했다. 의뢰인인 남편 김도현은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친구들과 놀고 싶다”고 토로했지만, 유혜림은 “남편 쉬는 날이 한 달에 4일밖에 안 되는데, 가족과 보내야 한다. 한 달에 한 번은 가라”고 답했다. 
 
이에 남편은 “이러니까 답답하다. 나가도 5~10분 간격으로 아내가 연락을 한다”며 한숨을 쉬었다. 또 “내가 자고 있으면 아내가 내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블랙박스까지 체크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아내는 “남편 휴대폰...많이들 보는 것 아닌가요?”라고 반문했다.
 
이들의 이야기에 홍진경은 “남편이 아내에게 뭔가 신뢰를 잃은 일이 있었나? 그게 아니라면 문제인데...”라며 걱정했다. 하지만 최화정이 “진경 씨도 남편 휴대폰 안 보죠?”라고 묻자 홍진경은 “볼 때가 차라리 나은 것 같아요”라며 “이젠 뭐가 있든 없든 궁금하지도 않아요”라고 무심하게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안선영은 홍진경에게 “열정이 없는 거야?”라며 진지하게 물었고, 양재진은 “예전엔 봤었구만”이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유혜림은 “결혼식 이틀 전에... 당시 임신 6개월이었는데, 평생 잊을 수 없는 일이 있었어요”라며 남편을 계속 감시하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이 이야기에 애로 MC들은 다 함께 ‘극대노’했고, “이게 무슨 개똥지빠귀 같은 소리냐”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