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오수 檢총장 임명에…野 "허수아비 총장으로 남을 것"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의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안 재가에 대해 "예상한 대로"라며 강력 반발했다. 31일 문 대통령은 야당의 반대에도 김 총장 임명안 재가를 강행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33번째 '야당 패싱' 임명을 단행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역사에서 불통과 독선·오만의 상징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했다. 
 
김 총장에 대해서도 "권력 수사 무력화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완수하는 허수아비 검찰총장으로 남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한 31일 오후 김오수 검찰총장이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한 31일 오후 김오수 검찰총장이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김 총장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민의힘은 보고서 채택에 반대하며 불참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총장의 임기시작은 6월 1일부터다. 검찰청법상 검찰총장의 임기는 2년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