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리스타·살균 이어 잔디깎이까지…집안일 다하는 ‘LG 로봇’

LG전자 잔디깎이 로봇. [사진 LG전자]

LG전자 잔디깎이 로봇. [사진 LG전자]

‘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 
 
누구나 한 번쯤 꿈꾸는 전원 속 삶이다. 하지만 쉽지 않다. 당장 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라는 잔디 관리부터 녹록지 않다. LG전자가 이런 고민 해결에 나섰다. 향후 ‘한국형 잔디깎이 로봇’을 출시한다는 구상 아래 사전에 고객 의견을 반영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잔디깎이 로봇 시제품 사용자 모집

LG전자는 31일부터 한국형 잔디깎이 로봇 개발을 위한 베타테스트에 참여할 고객 5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참여를 바라는 고객은 다음 달 11일까지 LG전자 홈페이지에서 잔디깎이 로봇 시제품을 사용할 전원주택의 정원 사진과 사연을 작성해 신청하면 된다. 
 
잔디깎이 로봇 베타테스트 참여 고객으로 선정되면 LG전자가 해외에 선보인 최신 잔디깎이 로봇을 두 달간 사용해 볼 수 있다. 또 다양한 테스트를 한 후 의견을 제시하는 등 한국형 제품 개발에 직접 참여한다. LG전자 측은 “정원이 있는 전원주택 수요가 늘고 있는 만큼 자율주행 기술을 기반으로 잔디를 관리하는 한국형 제품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올 하반기 미국 정원의 잔디 관리 맡는다  

LG전자가 생활가전 개발에 베타테스트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객의 반응을 제품 개발에 반영하는 베타테스트는 그동안 소프트웨어나 게임 업계에서 주로 적용했다.  
 
LG전자는 미국의 잔디깎이 전문업체인 B&S와 손잡고 해외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장애물 감지 센서와 보다 효율적인 패턴 주행,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과 연동 기술 등을 어필하고 있다. 회사 측은 “올 하반기 미국 시장에서 판매 예정”이라고 말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부사장)은 “비대면 문화가 일상화한 시기에 로봇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의 리더답게 한국형 잔디깎이 로봇을 비롯한 다양한 혁신 제품을 고객과 함께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룹 차원에서 로봇을 신수종 삼아  

2018년 구광모 회장 취임 이후 LG는 신성장 동력으로 로봇을 비롯해 인공지능(AI), 배터리 사업 등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로봇은 반도체, 5세대(5G) 통신, AI, 배터리 등 다양한 기술과 융합할 수 있는 분야라 성장 가능성이 크다. 보스턴컨설팅그룹에 따르면 세계 로봇 시장은 2025년까지 연평균 13%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LG전자는 일상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로봇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7월엔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인 ‘LG 클로이 서브봇’을 출시했다. 자율주행 기술을 기반으로 여러 곳의 목적지를 설정해도 순차적으로 물건을 배송해주는 로봇이다. 2017년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클로이는 안내요원으로 ‘취업’한 상태다.  
 
클로이 서브봇은 현재 병원과 호텔, 사무실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관리자가 로봇 관제 시스템을 이용해 원격으로 로봇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사용 이력, 배송 스케줄 등을 관리할 수 있다. 예컨대 음식점에서 활동하는 클로이 서브봇은 최대 4개의 칸에 20㎏까지 음식을 나눠 담을 수 있다. 
 

커피 로봇은 ‘마스터’ 자격증 받아  

실제 배달 업무에도 투입됐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 1층에 있는 GS25 편의점에선 클로이 서브봇을 이용해 건물 내 고객들에게 상품을 배송하는 배달 서비스를 하고 있다. 건물 내에서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층간을 오가며 입주 고객에게 도시락‧샌드위치‧음료 등을 배송한다.

 
커피 로봇, 살균 로봇도 내놨다. LG 클로이 바리스타봇은 한국커피협회로부터 국내 최초로 ‘로봇 브루잉 마스터’ 자격증을 받았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국 주요 LG베스트샵 매장에서 커피를 만든다. 살균 로봇은 100~280나노미터(㎚) 파장의 자외선으로 각종 세균을 제거하는 데 활용된다. 
LG전자가 개발한 하체 근력 지원용 웨어러블 로봇. [사진 LG전자]

LG전자가 개발한 하체 근력 지원용 웨어러블 로봇. [사진 LG전자]

 
로봇 업체에 대한 투자도 적극적이다. 지금까지 로보티즈·SG로보틱스·로보스타 등 로봇 전문업체의 지분을 사들였다. 업계에선 LG전자가 오는 7월 말 휴대전화 사업을 철수하며 로봇 등 신성장 사업에 더 집중할 것으로 관측한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