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마스크 술판에 폭죽···한밤 해운대 몰려온 외국인 2000명[영상]

미국 메모리얼데이(현충일·31일) 연휴를 맞은 주한 미군 등 외국인들이 지난 29일 저녁때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술판을 벌이고, 폭죽 등을 터트려 시민들의 신고가 이어졌다. 경찰은 30일 밤에도 외국인들이 모여들 것으로 보고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29일 밤 노마스크 술판에…주민들 "불안"

30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늦은 시간부터 이날 새벽까지 해운대해수욕장 해변과 구남로 일대에서 외국인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춤을 추거나 일부는 폭죽까지 터트린다는 신고가 이어졌다. 경찰에 접수된 112 신고는 총 38건이다. 경찰은 이날 몰려든 외국인이 1500~2000명 정도라고 추산했다.
 
외국인들은 이날 오후 10시 식당과 술집의 영업이 끝난 뒤 해수욕장 일대에 몰려들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당시 촬영된 동영상이 나돌고 있다. 지난 29일 오후 11시 41분쯤 촬영된 영상을 보면 외국인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이른바 ‘턱스크’를 한 채 술을 마시거나 춤을 추는 모습이 나온다. 일부는 해수욕장에서 금지된 폭죽을 터트려 폭죽 소리가 요란하게 들리기도 한다. 
 
마스크 안 쓰거나 폭죽 터뜨려 주민 불안 
인터넷 동영상의 일부. .busan.food.here 인스타그램 캡쳐

인터넷 동영상의 일부. .busan.food.here 인스타그램 캡쳐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인접 지역 순찰차 6대와 형사팀, 경찰서 타격대, 외사계 등을 집중적으로 배치했지만, 워낙 많은 인원이 몰려 있어 현장 해산과 단속은 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7월 독립기념일 때와 같이 해운대해수욕장과 구남로 일대에서 폭행 등 난폭 행위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인근 주민들은 "외국인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위반해 불안하다"며 경찰·구청에 신고했다. 해수욕장 인근 커피점에서 오후 11시 영업을 마치고 퇴근했다는 지모(31)씨는 “마스크를 쓰거나 쓰지 않은 외국인들이 많이 몰려들었고, 술병을 들고 다니며 자기들끼리 신이 나서 춤추는 외국인들이 많았다”고 전했다.
 
해운대해수욕장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마스크 미착용과 5인 이상 집합 금지 등 방역 수칙을 위반하고 있는데도 왜 단속하지 않느냐는 신고가 많았다”고 말했다.
 
해운대경찰서 관계자는 “순찰차 9대를 배치하는 등 인력 70명을 동원해 순찰을 하고 영어로 마스크 착용 등을 홍보하고, 돌발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운대구는 해운대구 인력을 동원하고, 미군 헌병대 3명과 수사관 1명의 협조를 받아 외국인들의 방역수칙 위반을 계도하기로 했다. 

 
한편 미국 독립기념일인 지난해 7월 4일에는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구남로에서 미군 등이 2시간가량 폭죽을 터뜨리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거리를 활보하는 등 소란을 일으켜 부산시가 미국 영사를 불러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하기도 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