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명인간·신데렐라·부루마블…與지도부, 백신공장서 접종 인센티브 제안

2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바이오 의약품 생산 기업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의 모습 〈출처=연합뉴스〉2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바이오 의약품 생산 기업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의 모습 〈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코로나 19 백신 접종자에게 각종 인센티브를 주겠다고 밝혔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서 최고위



오늘(26일)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2공장에서 연 현장 최고위원회의 도중, 한미 정상회담의 백신 외교 성과를 강조하며 나온 입장입니다.



앞서 한·미정상회담 과정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 백신을, SK바이오사이언스가 노바백스 백신 등을 위탁생산하기로 협약을 맺은 바 있습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한국이 문재인 정부에서 새로운 BT(생명공학산업) 산업의 글로벌 토대를 만들었다는 자부심을 갖는다”며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통해 합의한 글로벌 코로나19 백신 파트너십이 구체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했습니다.



송 대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의 의약품 위탁생산 규모를 언급하며 "한국이 미국을 능가하는 세계 최대 바이오시밀러 생산국가가 됐다. 전 인류를 구원하는 백신 생산기지로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를 위해 정부와 국회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당에서는 당·정·청 협의와 국회 각 상임위원회별 논의를 통해 바이오산업이 미래 산업으로 우뚝 설 수 있게 빈틈없이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백신 위탁 생산의 전망을 언급한 윤 원내대표는 "이제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며 백신 접종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 도입에 관해 제안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집합금지 (5인) 인원 제한의 예외를 두는 '투명인간 인센티브', 영업시간 제한의 예외를 두는 '신데렐라 인센티브', 여행제약을 푸는 '부루마블 인센티브' 등 그간 고생한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인센티브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