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맹수로 변한 유기견들…양계장 습격해 닭 1000마리 몰살

최근 사람에게 버림받은 뒤 야생에 적응한 유기견들이 사람은 물론이고, 가축을 해치는 등 골칫거리가 되고 있다. 들개 떼가 전국적으로 잇따라 출몰하면서 불안감을 더하고 있다.  
 
특히 야생성을 회복한 들개의 습격이 계속되고 있지만, 뚜렷한 대책이 없는 실정이다. 언제 어디서 어떻게 습격할지 모르는 들개 탓에 시민들은 하루하루 불안에 떨고 있다.
 
사진 영상 캡처

사진 영상 캡처

주인에게 버림받은 유기견들이 소·닭 등을 가축을 습격하는 등 농촌 마을을 휘젓고 다닌다. 경남 지역에선 개떼의 습격에 양계장들이 초토화되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커다란 개 4마리가 양계장에 나타나 닭장 안으로 들어가 닭들을 공격하기 시작한다. 놀란 닭들이 달아나 보지만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만다. 이날 죽은 닭은 60마리로 간신히 살아남은 닭들도 상처투성이다.
 
피해 양계장 주인은 “정말 정성으로 키웠는데 하루아침에 죽고 나니까 막막하다. 죽은 닭들이 너무 안타까워요. 뭐라고 설명할 수 없다”고 전했다.
 
김해지역에서도 이달에만 들개떼 습격으로 닭 1000마리가 몰살됐다.  
 
살아있는 먹잇감을 공격할 정도로 야생에 적응한 들개는 대부분 유기견이다. 매년 버려지는 반려동물은 12만 마리로 추산된다. 이중 75%는 반려견이다. 들개로 인한 피해가 날로 증가하고 있지만, 개체 수는 물론 피해현황 등 실태 파악도 제대로 없는 실정이다.
 
들개는 동물보호법상 보호 대상인 유기동물로 구분돼 생포만 가능하다. 하지만 야생에 적응한 들개는 워낙 경계심이 많아 포획 틀로 접근하지 않고, 마취총 역시 유효 사정거리가 짧아 생포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들개에 의한 피해 보상은 마땅한 관련 법규가 없다. 야생화된 들개가 유기견으로 추정되지만, 주인을 확인할 방법이 마땅치 않아 경제적 피해를 당하고도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피해 농가를 중심으로 들개를 유해동물로 지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