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 아파트 청약 100% 당첨…미달까지 된 '공무원 특공'

[앵커]



세종시로 가게 된 공무원 등에게 아파트 분양물량을 따로 배정하는 특별공급제도에 대한 논란은 이어지고 있고요. 공정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서는 30여 명의 공무원들이 100% 당첨률로 아파트를 분양받았다고 하는데, 다른 특별 공급은 줄였지만 공무원에 대해서는 그대로였습니다. 일반 시민들은 수백 대 일의 경쟁을 뚫어야 들어갈 수 있는 아파트였습니다.



서영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월 분양한 세종시 산울동의 한 아파트입니다.



이곳에 청약을 넣은 32명의 공무원은 100% 당첨이 됐습니다.



2개의 블록에서 공무원 23명이 1대 1의 경쟁률로 특별공급분에 당첨됐습니다.



심지어 미달된 곳도 있습니다.



전체 타입 가운데 7개 타입인데, 총 23채에 9명만 지원했습니다.



특별공급에서 미달이 나온 걸 두고 수요조사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퍼주기'식으로 공무원에게 특혜를 줬다는 비판이 큽니다.



이렇게 된 건 그동안 다른 특별공급을 줄인 반면, 공무원 특별공급은 줄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세종시에선 특별공급 물량이 많아져 한때 일반공급 물량이 2%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일반 시민들의 불만이 커지자 국가유공자와 장애인, 신혼부부 특별공급 물량을 줄여 일반 분양으로 돌렸습니다.



이러는 동안 공무원 특별공급 비중은 40%를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이번에 공무원들이 '땅 짚고 헤엄치기'식으로 분양받은 아파트는 59㎡가 3억 원대 초반에, 84㎡가 4억 원대에 분양됐습니다.



[세종 산울동 공인중개사 : 바로 앞에 있는 신축 같은 경우에는 59㎡가 급매로 나간 게 5억9500만원이 제일 마지막에 나갔어요. 84㎡는 급매로 해서 8억9500만원에 나갔어요.]



실거주 의무기간이 도입되기 전 분양해 안 살고 팔아도 됩니다.



3억 원에서 5억 원에 가까운 시세 차익을 볼 수 있다는 겁니다.



반면 이 아파트의 일반공급 청약 경쟁률은 각각 221:1, 135:1이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공무원 특별공급이 애초 취지와 달리 공무원 편법 재테크 수단으로 변질됐다"며 폐지하거나 공급물량을 확 줄여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JTBC 핫클릭

세종→세종 옮겼는데 특공…특공만 챙긴 거짓말 업체도 관평원, 허위 공문서로 세종시 '유령청사' 건립 의혹 '특별한 공무원' 특공 논란…선정 기준도 '엉터리'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