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보IS] 강민아 "'여신강림' 후 SNS 팔로워↑ 사진 신경써"

 
 
라이징 스타 강민아가 열일 활동을 잇는다. 
 
강민아는 미쏘와 함께 한 앳스타일(@star1) 6월 호 화보에서 특유의 기분 좋은 미소와 사랑스러운 애티튜드로 포토제닉함을 뽐내며 현장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여신강림’ 종영 후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약 300만 명까지 늘어나며 인기가 급상승 중인 강민아는 “‘여신강림’이 해외에서도 인기가 많다는 말은 들었었는데 인기를 실감하지 못했다.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피부로 체감하는 중이다. 팔로워 수에 연연하지 않는 편이었는데 팔로워 수가 늘어날수록 사진을 더 신경 써서 올리게 됐다”고 웃음을 자아냈다.  
 
짧지만 강한 임팩트를 남겼던 ‘괴물’ 강민정 역에 대해 “만나길 고대하던 스릴러 물이기도 했고, 신하균, 여진구 선배님이 함께 하기에 안 할 이유가 없었다”며 “강진묵에 의해 죽는 장면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지만 현장 스태프들의 넘치는 배려로 힘들지 않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내달 14일 방영 예정인 ‘멀리서 푸른 봄’ 비하인드 스토리도 살짝 풀어놓은 강민아는 "사람 많은 곳에 가는 걸 좋아하지 않아서 벚꽃놀이를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었다. 이번 촬영을 통해 3년 치 벚꽃놀이를 한 번에 다한 것 같다. 예쁜 장소만 골라 촬영해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작품이 될 수 있을 것이다"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또한 촬영장에서 항상 막내였다는 강민아는 이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촬영장에서 처음으로 가장 나이가 많아 당황했었다면서 “‘여신강림’을 함께 했던 문가영 언니에게 연장자로서의 애티튜드를 물어보기도 했다. 언니는 '무조건 밥을 사라'고 하더라”며 깨알 꿀팁을 전하기도 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