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정의 쓴소리 "도쿄올림픽, 누가 어떤 권리로 강행할 것인가"

재일교포 3세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강행하는 일본 정부에 쓴소리를 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중앙포토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중앙포토

 
손 회장은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일본) 국민의 80% 이상이 연기나 취소를 희망하는 올림픽. 누가 어떤 권리로 강행할 것인가"라고 적었다.
 
아사히신문이 지난 15~16일 18세 이상 일본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올림픽을 취소하거나 재차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83%로 집계된 사실을 언급한 것이다. 

 
마이니치신문이 사회조사연구센터와 함께 2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40%가 "취소해야 한다"고 답했다. 
 
"재연기해야 한다"는 답변도 23%였다. 
 
63%가 취소 혹은 재연기 의견을 제시한 셈이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두 달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일본 내에는 도쿄도(東京都)와 오사카부(大阪府) 등 10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한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다.
 
손 회장은 지난 21일에도 트위터를 통해 "어느덧 일본도 변이주(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투성이가 돼버렸다"면서 "입국 관리를 엄격히 하지 않은 책임은 무겁다"며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비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