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한미동맹·한반도 평화 확인"…바이든 "한미동맹 중요"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의 평화 정착을 위해 한국과 미국은 함께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백악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확대회담 모두 발언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나는 앞선 회담에서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로의 공동 의지를 확인했다"며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국빈만찬장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국빈만찬장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서로 문을 닫지 않고 방역을 도왔으며 관계를 유지했다. 반도체, 배터리를 비롯해 양국 기업의 성공적 협력사례가 일어나고 있다"며 "이는 동아시아 경제 허브로의 협력 확대 등 양국은 물론 세계 경제에도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금 세계는 미국의 복귀를 환영하며 그 어느 때 보다 미국의 리더십을 기대하고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도 더 나은 미국을 강조하며 공동과제를 해결할 의지를 보였다"고 했다.
 
이어 "쉽지 않은 도전들이 우리 앞에 놓여 있지만 우리 양국은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으로써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 기후변화 대응을 비롯한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적극 협력할 것이며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며 "오늘의 만남에 이어 머지않은 시기에 한국의 서울에서 대통령님과 다시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한미동맹은 세계에서 아주 중요한 지역으로서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필수적이다. 문 대통령과 나, 그리고 또 우리 양측은 오늘 공통의 의제를 가지고 매우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며 "앞으로도 양국이 계속 논의를 지속하기를 바라고, 양국 관계가 더욱 성숙해 여러 가지 새로운 도전에 함께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단독 및 소인수회담에 대해 "공통의 의제를 두고 매우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며 "다양한 문제를 두고 오래 얘기를 했기 때문에 스태프로부터 '너무 오래 대화 중이다'라는 메모를 받기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한국전 참전용사에게 명예훈장을 주는 특별한 행사가 있었는데, 문 대통령이 그 자리에 끝까지 함께해줘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워싱턴=공동취재단, 서울=홍수민 기자 sumin@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