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바이든 한미 정상회담 시작…비핵화·백신 테이블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이 21일(현지시간) 오후 2시 5분쯤부터 시작됐다. 양국 정상은 북핵 문제를 비롯해 한·미 간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정상회담은 단독회담, 적은 인원만 배석하는 소인수회담, 확대회담 순으로 이어진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한국전쟁 명예 훈장 수여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한국전쟁 명예 훈장 수여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 정상 모두 '노마스크' 차림

첫 순서인 단독회담은 바이든 대통령의 집무실인 워싱턴DC 백악관 오벌오피스의 테라스에서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두 정상은 가벼운 주제로 환담하며 신뢰를 다지고 친밀감을 쌓는 데 시간을 할애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지는 소인수회담과 확대회담에서 두 정상은 대북정책 공조 방안을 비롯해 ▶한반도 비핵화 문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협력 ▶반도체 등 신산업 분야 협력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 ▶한국원전의 제3국 수출을 위한 협력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정상회담이 끝난 뒤엔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공동성명도 발표한다. 공동성명에 담길 문구는 이미 실무진 차원에서 정리가 됐다고 한다. "4·27 판문점 성명을 존중한다"는 취지의 내용도 포함 될 것이란 전망이다. 판문점선언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년 4월 27일 첫 정상회담에서 나온 합의문이다.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한국전쟁 명예 훈장 수여식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랠프 퍼켓 주니어 예비역 대령 가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한국전쟁 명예 훈장 수여식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랠프 퍼켓 주니어 예비역 대령 가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낮 12시 50분쯤 바이든 대통령의 집무실이 위치한 백악관 웨스트윙(서관)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곧바로 2층 레드룸으로 이동해 바이든 대통령과 첫 대면 만남을 했다. 문 대통령은 그 뒤 한국전 참전용사인 퍼켓 예비역 대령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명예훈장(Medal of Honor)' 수여식에 참석했고, 방명록도 작성했다. 
 
행사에서 두 정상은 모두 '노마스크' 차림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백악관에서 외국 정상을 맞아들인 건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워싱턴=공동취재단, 서울=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