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맞다 기절한 15살 성폭행하며 생중계"···무서운 포항 여중생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북 포항에서 여중생에게 조건만남을 강요하고 이를 듣지 않자 여중생을 집단으로 폭행한 8명 가운데 촉법소년 1명을 제외한 7명이 모두 구속됐다.
 

조건만남 거부한 15살 여중생 집단폭행

21일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대구지법 포항지원은 전날 밤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20대 초반 남성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또 20대 초반 남성 한 명과 여중생 3명에 대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경찰은 공동상해에 가담한 혐의로 10대 후반 C군을 구속했고 보호관찰 중이던 여중생 1명을 구속해 보호관찰소에 넘긴 상태다. 이로써 사건에 가담한 8명 중 촉법소년(만 14세 미만)인 여중생 1명을 제외한 7명이 모두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은 A씨가 알고 지낸 여중생들에게 조건만남을 할 여학생을 구해오라고 지시하면서 시작됐다. 여중생 3명은 지난달 28일 또래 여중생 B양을 협박하며 조건만남을 강요했고, B양은 이를 거절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여중생들은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B양에게 보복하기 위해 2명을 더 모아 지난 7일 밤부터 8일 새벽까지 3시간 동안 B양을 집단 폭행했다. 당시 20대 초반 남성 한 명과 10대 C군도 B양을 차에 태워 이동하며 폭행에 가담했다.
 
이 과정에서 B양은 얼굴과 몸을 심하게 다쳐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받았으며 현재는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B양 가족이라고 밝힌 한 청원인은 지난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촉법소년, 미성년자 가해자들의 성매매 강요와 집단폭행으로 인한 15세 여동생의 앞날이 무너졌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건물 옥상에 동생을 세워두고 신고에 대한 보복이라는 가해자들의 명분 하에 집단폭행이 시작됐다. 여럿이 둘러싸고 머리와 얼굴, 몸을 무차별적으로 때리고 발로 차고 기절한 상태에서도 폭행을 지속했다”며 “기절한 동생 위에 올라타 성폭행을 일삼고 입속에 침뱉기와 담배로 지지기 등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온갖 악한 만행을 저질렀다”고 했다.
 
그는 “이 장면은 영상통화와 동영상으로 자랑하듯 또래 친구들에게 실시간으로 유포했다”며 “영상을 접한 학생의 신고로 경찰이 해수욕장 일대를 추적하던 중 가해자들은 20대 남성을 불러 차에 태우고 다시 2차 폭행을 하며 도주했다. 신고로 찾지 못하고 시간만 보냈으면 정말 (동생이) 죽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가해자 여중생 5명 중 한명은 생일이 7월이라 말로만 듣던 촉법소년”이라며 “촉법소년과 미성년자의 처벌수위가 현 사회를 지켜줄 수 있는 제대로 된 제도가 맞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청원인은 “스스로의 행동에 대한 양심적인 반성의 기미조차 보이지 않는 그들에게 피해자들이 겪은, 그 이상의 처벌을 주고 싶다”며 가해자들이 엄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아이들의 안정된 생활을 위한 현실적인 보호제도가 자리할 수 있도록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청원 마감일이 6월 16일인 이 글은 21일 오전 현재 7만3000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포항=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