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점 손님 살해' 꼴망파 허민우 "유기장소 가서 술따라줬다"

 인천 중구 소재 한 노래주점에서 손님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허민우(34)가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등 혐의로 허민우를 검찰에 송치했다.
 술값 시비 끝에 손님을 살해한 뒤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노래주점 업주 허민우가 21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검찰로 송치되기 전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술값 시비 끝에 손님을 살해한 뒤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노래주점 업주 허민우가 21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검찰로 송치되기 전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민우는 이날 오전 8시께 검찰에 송치되면서 “유족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냐”는 기자들에 질문에 “죄송하다”고 짧게 답했다. 범행을 자백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는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고 했다.
 
그는 “영장실질심사 때 ‘어딜 찾아가려고 했다’고 했는데 어디인가”라고 묻는 취재진 질문에 “속상한 마음에 (시신을 유기한 곳에) 찾아가서 죄송하다는 말밖에 없었다”며 “유기한 쪽에 4번 정도 가서 술도 2번 따라놓고 그랬었다”고 말했다.
 
허민우는 “하고 싶은 말이 없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말 죄송하다”라고 답했고, 마스크를 벗어달라는 요청에 곧바로 쓰고 있던 마스크를 벗었다. 그는 “정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인 뒤 “앞으로 절대 싸우지 않겠다, 욱하지도 않겠다”며 다시 고개를 숙였다. 또 호송 차량으로 이동하면서 “(유족들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술값 시비 끝에 손님을 살해한 뒤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노래주점 업주 허민우가 21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검찰로 송치되기 전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술값 시비 끝에 손님을 살해한 뒤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노래주점 업주 허민우가 21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검찰로 송치되기 전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민우는 지난달 22일 오전 2시6분께 자신이 운영하는 인천 중구 소재 한 노래주점에서 손님 A씨(41)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부평구 철마산 중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에 “A씨와 계산 문제로 실랑이를 벌였는데, A씨가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혼나고 싶냐’고 하면서 112에 신고 전화를 했다”며 “화가 나 주먹과 발로 A씨를 가격해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허민우는 범행 후 시신을 주점의 빈방에 방치하다가 세제와 쓰레기봉투, 테이프 등을 구입한 뒤 같은달 24일 A씨의 시신을 훼손했다. 이어 26~29일 사이 철마산 중턱에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폭행과 상해 등 여러 전과가 있는 허민우는 범죄단체 가입·활동, ‘조폭’ 활동으로 지난해 1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법원은 허씨에게 보호관찰을 받을 것과 12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령했다. 그는 과거 ‘꼴망파’라는 폭력 조직에서 조직원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허민우가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 내부위원 및 법조인, 의사 등 외부위원들로 구성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지난 17일 허민우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는 112에 신고했다가 전화를 끊자마자 살해된 것으로 파악됐다”며 “범행 시간을 특정해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술값 시비 끝에 손님을 살해한 뒤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노래주점 업주 허민우가 21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검찰로 송치되기 전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술값 시비 끝에 손님을 살해한 뒤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노래주점 업주 허민우가 21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검찰로 송치되기 전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운채·심석용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