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댕댕이와 북한산 산책? 걸리면 과태료 10만원

최승표의 여행의 기술

한국인 네 명 중 한 명이 개와 동거하는 시대다. 농림축산식품부 2019년 자료에 따르면, 약 495만 가구가 598만 마리 반려견과 산다. 요즘 애견인은 여행할 때도 개와 함께한다. 드라이브 여행을 가거나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로 훌쩍 날아갈 때도 반려견을 데리고 간다. 그러나 궁금한 게 많다. 반려견을 데리고 아무 산이나 가도 되는지, 비행기 기내에 함께 탈 수 있는지. ‘펫캉스(Pet+Vacance)’를 위한 요긴한 정보를 모았다.
 
애견 동반 펜션 예약 81% 증가
 
600만 반려견의 시대. 여행을 떠날 때도 반려견과 함께인 애견인도 많고, 반려동물을 환영하는 시설도 부쩍 늘었다. 경기도 가평의 한 애견 펜션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반려견의 모습. 백종현 기자

600만 반려견의 시대. 여행을 떠날 때도 반려견과 함께인 애견인도 많고, 반려동물을 환영하는 시설도 부쩍 늘었다. 경기도 가평의 한 애견 펜션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반려견의 모습. 백종현 기자

여행에 앞서 애견인은 준비할 게 많다. 숙소부터 관광지·식당·카페까지, 반려견을 데리고 갈 수 있는지 일일이 확인해야 한다. 반려견 정보 앱 ‘펫트워크’의 김남림 대표는 “애견 동반이 가능하다는 숙소나 카페 중 정책을 바꿔 입장을 금지하는 곳이 은근히 많다”며 “중소형견만 허용하고 대형견 입장을 막는 곳도 많은 만큼 미리 확인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애견인 사이에서도 ‘호캉스’가 유행이다. 콘래드 서울, 포시즌스 호텔 서울 같은 특급호텔도 일부 객실의 애견 동반을 허용한다. 애견 전용 침대, 배변 패드, 먹이, 장난감 등을 제공하기도 한다.
 
대명소노그룹은 아예 ‘소노펫클럽&리조트’라는 브랜드를 만들었다. 소노캄 고양(경기도 고양), 비발디파크(강원도 홍천)에 각각 24개, 154개 객실을 반려견 동반 숙소로 쓴다. 객실뿐 아니라 뷰티·의료·교육 서비스도 제공한다. 수도권에는 애견 펜션이 특히 많다. 숙박 예약 앱 ‘야놀자’는 올해 1~5월 애견 동반 펜션 예약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6% 늘었다.
 
야외라고 아무 데나 반려견을 데리고 갈 수 있는 건 아니다. 특히 국립공원은 반려동물 출입 시 과태료 10만원, 국·공립 수목원은 과태료가 5만원이다. 생태계 교란 우려 때문이다. 한려해상·다도해 국립공원에 속한 섬을 찾아가는 반려견 가족이 많은데, 섬마을은 괜찮지만 탐방로 출입은 금지다.
 
국립 자연휴양림은 딱 네 곳만 반려견 입장을 허용한다. 산음(경기도 양평), 검마산(경북 영양), 천관산(전남 장흥) 자연휴양림과 화천숲속야영장(강원도 화천)에서 야영장이나 숙소를 이용할 수 있다. 동물보호시스템에 등록한 6개월 이상, 15㎏ 이하 반려견만 받아준다.
 
반려동물 마일리지 주는 항공사
 
요즘은 반려견 놀이터를 갖춘 고속도로 휴게소도 많다. 이천 덕평휴게소. [사진 한국도로공사]

요즘은 반려견 놀이터를 갖춘 고속도로 휴게소도 많다. 이천 덕평휴게소. [사진 한국도로공사]

자가용에 반려견을 태울 때도 준비가 필요하다. 멀미를 예방하기 위해 출발 1~2시간 전에 먹이를 주고, 이동 중엔 1~2시간마다 쉬는 게 좋다. 전국 199개 고속도로 휴게소 중 14곳이 반려견 놀이터를 갖췄다. 덕평휴게소, 죽암휴게소(서울 방향), 단양팔경휴게소(부산 방향)가 대표적이다. 단 식당 같은 실내공간 출입은 금지한다. 일부 휴게소는 코로나19 때문에 반려견 놀이터를 휴장 중이니 미리 확인하자.
 
코로나19 시대, 반려견과 함께 국내선 비행기를 이용하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 반려견 간식이나 기념품을 주는 항공사도 있고, 마일리지까지 적립해주는 항공사도 있다. [사진 티웨이항공]

코로나19 시대, 반려견과 함께 국내선 비행기를 이용하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 반려견 간식이나 기념품을 주는 항공사도 있고, 마일리지까지 적립해주는 항공사도 있다. [사진 티웨이항공]

요즘 반려견을 비행기에 태우는 애견인도 많다. 몇 년 새 제주도에도 반려견 동반을 허용하는 숙소와 카페가 부쩍 늘었다. 반려견 동반 탑승은 항공사마다 규정이 다르니 깐깐하게 비교하자.
 
제주항공과 진에어는 국내선 편도 반려동물 항공료가 1만원이며, 운송 용기를 합한 무게가 5㎏ 이하여야 한다. 티웨이항공은 편도 2만원으로 조금 비싸지만 9㎏까지 허용한다. 기준 무게를 넘어서면 화물칸에 태워야 한다. 티웨이항공 윤성범 홍보팀장은 “지난 2월 허용 무게를 7㎏에서 9㎏으로 상향 조정한 뒤 이용객이 부쩍 늘었다”고 밝혔다. 반려동물도 마일리지를 적립해준다. 대한항공은 편도 12회, 티웨이항공은 6회 탑승하면 1회 무료 탑승권을 제공한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