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짜 사나이에서 강철부대까지…밀리터리가 스며든다

대중문화 속 군대의 위상이 달라졌다. 과거 ‘동작 그만’ 같은 코미디 프로그램처럼 풍자와 희화가 아니라 이해와 존중의 대상으로 부상했다. 한때 남성들의 전유물이자 폭력과 억압의 상징으로 다뤄졌던 밀리터리 문화가 ‘책임’ ‘투지’ ‘페어플레이’ 등을 키워드로 내세우며 호감을 끌어내고 있다.
 

코미디 단골소재였던 군대문화
인내·공정·희생의 서사로 변화
60만 장병 군내 휴대폰 허용으로
새로운 거대 문화 소비층 등장

유명인들이 특수부대 출신 교관에게 각종 훈련을 받는 과정을 담은 ‘가짜 사나이’. [사진 왓챠]

유명인들이 특수부대 출신 교관에게 각종 훈련을 받는 과정을 담은 ‘가짜 사나이’. [사진 왓챠]

출발은 지난해 선풍적인 인기를 얻은 ‘가짜 사나이’다. 유튜브 제작사 피지컬갤러리와 글로벌 보안 전문회사 무사트가 제작한 ‘가짜 사나이’는 유행어를 양산하고 누적 조회 수가 1억6000만에 이르는 등 사회적 신드롬으로까지 발전했다. 극한의 환경에서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하는 과정 자체가 감동을 끌어낸 것이다. 이어 tvN에서는 여성판 ‘가짜 사나이’라고 불린 ‘나는 살아있다’를 제작했고, CJ CGV는 올해 초 ‘가짜 사나이 2’의 극장판인 ‘토이 솔져스: 가짜사나이 2 더 컴플리트’를 내놓았다. 4DX 상영관을 통해 선착순 달리기, 엎드려 뻗기, 뒤로 눕기 등 훈련 장면에서 모션 시트 효과를 주고 직접 훈련을 받는 듯한 간접 체험의 느낌을 제공했다.
 
전직 특수부대원들이 팀을 구성해 각 부대의 명예를 걸고 대결하는 ‘강철부대’. [사진 채널A]

전직 특수부대원들이 팀을 구성해 각 부대의 명예를 걸고 대결하는 ‘강철부대’. [사진 채널A]

최근엔 TV 예능 ‘강철부대’(채널A)가 인기를 끈다.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들이 팀을 구성해 각 부대 명예를 걸고 싸우는 밀리터리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지난 4일 방송에선 SDT 부대원들이 40㎏ 군장 산악 행군 데스매치에서 탈락이 확정된 상황에서도 과제를 포기하지 않아 화제가 됐다. 부상한 동료의 군장을 메는 바람에 80㎏의 무게를 홀로 지게 됐지만, 다른 부대의 도움 제안도 거부한 채 끝까지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다. 워킹맘 김영아(40)씨는 “‘강철부대’를 보면서 최선을 다하면 승부에서 패하더라도 얼마나 값진 것인지 알게 됐다”고 말했다.  
 
하재근 대중문화평론가는 “원래 군대는 대중문화에서 호기심을 자아내는 대표적 소재”라며 “여러 차례의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그간 지적되어 온 희화화, 가학성 같은 요소가 점차 사라지고 명예, 자부심, 포기하지 않는 정신 등을 담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 안에서 우애나 희생, 공정한 승부 같은 서사를 담아내면서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콘텐트가 됐다”고 덧붙였다.
 
대중문화 소비자로서 군대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 걸그룹 브레이브 걸스의 역주행 현상도 그 사례다. 브레이브 걸스는 부대 위문 공연과 장병들의 반응을 담은 유튜브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팀 결성 10년 만에 가요계 정상에 섰다. ‘밀보드(군대 빌보드)’ 인기곡이 민간 차트까지 점령한 것이다. 3월 14일 SBS ‘인기가요’에서 1위를 한 브레이브걸스는 “국군 장병, 예비역, 민방위 모두 감사합니다”라며 울먹이기도 했다.
 
지난해부터 본격 허용된 군내 휴대전화 보급도 변화의 한 축이다. 과거 문화 시장에서 ‘열외(列外)’로 분류된 60만 군인이 거대 문화 소비층으로 새롭게 등장한 것이다.
 
지난달 전역한 김상현(26)씨는 “병영에서 유튜브 영상도 보고, TV 프로그램 게시판에 댓글도 달고, 가요프로그램 순위 투표에도 참여하는 등 훈련 후에는 문화생활을 적극적으로 즐기는 편”이라고 전했다. 한 기획사 관계자는 “아직 군대 맞춤형 이벤트를 기획하는 건 없지만, 시장에 끼치는 영향은 주목하고 있다”며 “대세가 됐던 ‘센 언니’나 ‘걸크러시’ 같은 여초형 걸그룹 스타일에 변화를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방송 외 분야에서도 밀리터리는 자연스럽게 녹아들고 있다. 지난해 롯데리아는 ‘밀리터리 버거’를 출시했고, 의류브랜드 ‘휠라’는 방탄소년단을 내세워 ‘밀리터리룩’ 제품을 내놓았다. 경기 연천군은 2016년부터 ‘세계 밀리터리룩 페스티벌’을 열고 있다. 다음 달 25일부터 5회 행사가 열린다. ‘전방 지역’이란 특수성을 문화 행사로 발전시킨 예다.
 
한편 이러한 시선의 변화에 대해 군에서는 ‘연예인 군 복무’도 꼽는다. 군 관계자는 “연예인 군 복무가 ‘황제 복무’ 같은 논란도 남겼지만 현빈, 조인성, 박보검 등 많은 인기 연예인들이 모범적으로 군 복무를 이행하면서 군대에 대해 대중적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군 복무를 명예로운 의무로서 부각한 점은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