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목표는 머스크 해고" 입방정 분노에 등장한 코인 512% 급등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에 대한 투자자들의 분노가 고조되면서 그의 해고를 목표로 한 코인까지 등장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 힐 등에 따르면 머스크의 비트코인 시세 조작을 막기 위한 취지의 암호화폐 '스탑일론(STOPELON)'이 만들어졌다.
 
보도에 따르면 개발자는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 계정으로 암호화폐 시장을 무책임하게 조작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며 "그는 사람들의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놀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스탑일론은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스탑일론'은 등장한 지 하루 만에 최고 512%까지 오르기도 했다. 최저 개당 0.000001756달러에서 개당 최고 0.000010756달러까지 상승한 뒤 0.000006797달러로 조정됐다.
 
암호화폐 공식 웹사이트에선 "프로젝트는 시장 조작자를 파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조달된 자금으로 테슬라의 지배주주가 되고 CEO를 해고하는 데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론 머스크는 자신을 '도지파더'라고 자칭하며 도지코인을 홍보하는 가 하면, 비트코인에 대해선 "몇 안 되는 거대 채굴 회사들에 의해 지배된다"며 채굴 방식을 지적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