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부처님 오신 날, 자비의 마음이 우리의 힘이고 희망"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중앙포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중앙포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9일 "자비의 일상적 실천이야말로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의 연등회 말씀을 전한 뒤 "이웃의 아픔을 나의 아픔으로 여기는 자비의 마음이 우리의 힘이고 희망"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서로를 구별 짓는 분별심으로는 어느 것 하나 해결할 수 없다는 가르침이 가슴을 울린다"며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불교는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주셨고 아픔을 어루만져 주셨다. 불교의 따뜻한 마음은 언제나 국민에게 힘이 돼 주셨다"고 했다.
 
이어 "상생과 연대, 포용과 협력의 정신이 더욱 깊어지고 부처님의 대자대비가 더 멀리 퍼져 나가길 기원한다"며 "조계사 봉축 법요식에 참석해 코로나 종식과 일상의 회복을 소망하는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힌다"고 적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