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어려운 이웃 품어준 불교계에 깊이 감사"

석가탄신일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어려운 이웃을 품어주신 스님들과 불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덕담을 나눴다.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19일 문 대통령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처마 끝 풍경 소리같이 맑은 마음으로 어려운 이웃을 품어주신 스님들과 불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연등회가 지난해 ‘유네스코 인류 무형유산’으로 등재되는 큰 경사가 있었다. 축하하고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 크지만, 불교계는 올해도 연등 행렬을 취소하고 온라인으로 봉축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방역에 신경 쓰는 모습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방역을 위해 법회와 행사를 중단하면서도 스님들은 산문을 활짝 여셨다. 의료진과 방역진, 여행업계와 소상공인, 문화예술인 같은 분들에게 템플스테이를 무료로 개방해 평화와 안식을 주셨다"며 "공동체와 함께해주시는 마음에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행복한 세상을 기원하며 밝혀주시는 ‘희망과 치유의 연등’은 서로의 마음과 세상을 환하게 이어 비춰주고 있다"며 "그 원력으로 우리는 코로나를 이겨낼 것이다. 부처님 오신 날,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가 온 누리에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