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비가 미덕인 미국인 반전 “재난지원금 대부분 빚갚고 저축”

미 피터G피터슨 재단(PGPF)은 미 인구조사국 자료를 인용해 미국 내 코로나19 직접지원금 소비 패턴을 조사했다. PGPF는 바이든 행정부 들어 지급한 3차 지원금의 대부분을 저축과 대출 상환에 사용했다고 분석했다. [AP=연합뉴스]

미 피터G피터슨 재단(PGPF)은 미 인구조사국 자료를 인용해 미국 내 코로나19 직접지원금 소비 패턴을 조사했다. PGPF는 바이든 행정부 들어 지급한 3차 지원금의 대부분을 저축과 대출 상환에 사용했다고 분석했다. [AP=연합뉴스]

미국인들이 코로나19 부양책으로 받은 현금의 대부분을 생활비 지출 등 소비가 아닌 대출을 갚고 저축하는 데 썼다고 미 예산 감시기구가 밝혔다.
 

소비 지출은 74%(1차)->19%(3차)
저축·대출 상황은 25%->81%까지
"코로나 길어지면서 소비보단 저축"

미 피터G피터슨 재단(PGPF)은 14일(현지시간) 미국인에게 지급된 현금 지원책의 소비 패턴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금까지 대다수 미국인은 1인당 1차 1200달러(약 135만원·지난해 3월), 2차 600달러(약 68만원·지난해 12월), 3차 1400달러(약 158만원·올해 3월) 등 총 세 차례의 코로나19 지원금을 받았다.
 
지원 대상은 1인당 연간 소득 8만 달러(약 9000만원)~ 9만 9000달러(약 1억 1200만원)로 지원금마다 달랐지만, 미국 전체 가구의 85%가 혜택 대상이 됐다. 보고서는 미국 정부는 세 차례 직접 지원금에 총 약 8670억 달러(약 978조원)의 예산을 사용했다고 적었다.
 

관련기사

 
PGPF는 미 인구조사국의 자료를 인용해 미국 가구의 지원금별 소비 패턴을 살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식료품과 임대료 같은 지출’에 지원금을 사용했다고 응답한 가구 비율은 1차 지원금 당시 74%였지만 2차와 3차 지원금에선 각각 22%, 19%까지 감소했다.
 
반면 주로 저축하거나 대출금을 갚는 데 사용했다고 응답한 가구는 1차 당시 25%에서 2차와 3차 각각 77%, 81%까지 올라갔다. 미국 정부가 지출한 천문학적 지원금이 소비를 늘리는 대신 저축이나 가계 부채 상환에 사용된 것이다.
 
보고서는 “1차 지원금이 주로 지급되기 시작한 지난해 4월에는 실업률이 14.4%로 (대공황 이후) 가장 높았다”며 “대부분이 생계를 유지하는 데 지원금을 사용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2차와 3차가 지급됐던 지난해 말과 올해 초에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하면서 불안정성이 커졌다”며 “많은 가구는 지원금을 즉각 소비하기보다는 오래 쓰길 선호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지난 14일 미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지난 4월 소비자 지출 규모를 파악하는 미국의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변하지 않았다. 미 CNBC 방송은 이날 “경기부양책으로 인한 효과가 옅어지면서 4월 소매판매가 예상외로 주춤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 1차 지원금이 본격적으로 쓰인 지난해 5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17.7% 증가한 바 있다.
 
다만 지원금이 소비가 아닌 저축으로 이어졌다고 해서 경기 부양 효과를 부정하기는 어렵다고 PGPF는 내다봤다. PGPF는 “경기부양책이 미국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아직 정확히 알 수 없다”면서도 “저축이 단기적으로 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지만 추후 가계 대출을 줄이는 등 장기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 독자 여러분과 함께 만드는 국제뉴스
알고 싶은 국제뉴스가 있으신가요?  

알리고 싶은 지구촌 소식이 있으시다고요?
중앙일보 국제팀에 보내주시면 저희가 전하겠습니다.
- 참여 : jglob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