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도훈 전 울산 감독, 싱가포르 라이온 시티 지휘봉

김도훈 전 울산 현대 감독이 싱가포르 라이온 시티 세일러스 사령탑에 부임한다. [뉴스1]

김도훈 전 울산 현대 감독이 싱가포르 라이온 시티 세일러스 사령탑에 부임한다. [뉴스1]

김도훈(51) 전 프로축구 울산 현대 감독이 싱가포르 라이온 시티 세일러스 사령탑에 부임한다.
 
라이온 시티는 18일(한국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해 울산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끈 김도훈 감독과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년 6개월이다. 라이온 시티는 싱가포르 프리미어리그에 속한 팀으로 올 시즌 8개 팀 중 2위다. 
 
김 감독은 6월부터 팀을 이끈다. 추춘량 구단 최고경영자(CEO)는 "김 감독은 아시아 축구의 최고 레벨에서 선수와 감독으로 경험을 쌓은 '검증된 승자'"라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2015년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처음 감독을 맡은 김 감독은 2017년부터 울산 지휘봉을 잡았다. 같은 해 구단 역사상 첫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을 이끌었다. 지난 시즌엔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K리그1에선 2019시즌과 지난 시즌 연달아 준우승했다. 
 
김 감독은 "합류하게 돼 기쁘다. 라이온 시티는 지역 최고가 되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는 구단이며, 나는 팀을 성공으로 이끌 자신이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