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스라엘 공격에 가자지구 5만명 고통…피란민 물 부족

18일(현지시간) 가자지구의 한 창고가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불타오르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가자지구의 한 창고가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불타오르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하마스의 무력충돌 9일째인 18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보복 공격으로 가자지구에서 5만명이 넘는 피란민이 발생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들은 전기와 물이 부족한 상황에서 임시거처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날 AP통신에 따르면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가자지구에서 피란민 5만2000여명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4만7000여명이 유엔이 운영 중인 임시 거처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집트와 독일 등지에서 긴급 구호품이 지원되고 있지만, 현지에서는 의료장비와 식수 등이 태부족인 상태라고 통신은 전했다.
 
옌스라에르케 OCHA 대변인은 "빌딩 132채가 무너지고 건물 316채가 심하게 훼손됐다"며 "무너지거나 훼손된 건물 중에는 병원 6개와 보건센터 9곳이 포함돼 있다"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식수난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바닷물을 담수로 바꾸는 탈염 시설이 파괴되면서다. 이 때문에 25만여명이 물 부족을 겪고 있다고 라에르케 대변인은 밝혔다.
 
문제는 이스라엘과 하마스 모두 국제사회의 휴전 요구에 응할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이날은 공격 빈도나 강도가 다소 줄었지만, 이스라엘군(IDF)은 이날 새벽 3시45분부터 전투기를 동원한 가자지구 공습을 재개했다. 이스라엘 공군은 전투기 60대를 동원해 30여분 동안 가자지구 내 목표물 65개에 정밀 유도 무기 100여발을 투하했다고 밝혔다.
 
하마스 측도 이스라엘을 겨냥해 산발적으로 로켓포와 박격포로 공격을 이어갔다. 이스라엘군이 집계한 전날 저녁 7시부터 이날 아침 7시까지 하마스 측이 쏜 로켓포는 90발이 수준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