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특정 진영 아닌 모두의 5·18이 돼야 한다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오른쪽 두 번째부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오른쪽 두 번째부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인 어제 광주에서 실로 오랜만에 여야가 따로 없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나란히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두 사람은 기념식 전에 주먹밥을 함께 먹기도 했다. 광주항쟁 당시 노점상인 등이 시민군에게 건넨 음식이어서 광주에선 오월 정신과 ‘연대의 나눔’을 의미한다고 한다.
 

광주 41주년 기념식 여야 모두 참석
야당은 외면말고, 여당은 독점말아야

그제 5·18민주유공자유족회가 5·18 민중항쟁 추모제에 국민의힘 정운천·성일종 의원을 초청했다. ‘5·18민주유공자예우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에 기여했기 때문이라는데, 보수 정당 의원으론 첫 참석이었다고 한다.
 
이미 오래전에 5·18은 이랬어야 했다. 온 정파가 함께 기리는 한국 민주주의에 대한 상찬이어야 했다. 하지만 40년이 흘렀는데도 정파 간에 긴장과 신경전이 흐른다. 또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진정한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여전하다. 안타까운 일이다.
 
일차적으로 보수 정당의 책임이 크다고 본다. 5·18을 마주하기보다 외면하거나 불편해했고, 소수였다곤 하나 폄훼·왜곡 발언도 이어졌다. 다행히 지난해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5·18 묘역을 찾아 무릎을 꿇고 사과한 이후 달라진 모습을 보인다. 선거용 행보가 아니라 진정한 변화이길 바란다.
 
지금의 여권도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다. “민주화 세력이 집권했는데 민주주의가 후퇴했다”는 석학들의 비판이 이어지는 현 상황을 아프게 새겨야 한다. 결과적으로 5·18을 전유물로 만들어 호남을 우군화하고 다른 진영을 배제하는 장치로 썼다. 표현의 자유를 옥죄는 각종 역사왜곡 처벌법을 남발하고 민주화 유공자의 후손들에게까지 혜택을 확대하려 한 게 그 예다. 최근에도 경기도가 5·18 민주유공자 또는 유족에게 월 10만원의 생활지원금을 주겠다고 했다. 이러니 “자유의 5·18은 끝났다. 민주의 5·18은 길을 잃었다”(최진석 서강대 명예교수)는 개탄이 나온다. 항의 차원에서 민주유공자를 반납한 김영환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화 운동권은 광주와 김대중 정신을 문재인의 실패한 권력과 엿 바꿔먹었다”고까지 말한다.
 
그제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1983년 육성이 공개됐다. 5·18로부터 채 3년이 안 된 시점으로, DJ가 사형선고 후 미국에서 망명 생활을 하던 때였다. DJ는 “광주의 한을 푸는 것은 광주의 사람들에게 총질한 사람들에게 똑같이 보복하는 게 아니다”며 “광주의 민중들이 가슴에 품고 죽었던 그 한을 민주 회복을 통해서 풀어주는 것만이, 오늘의 대한민국 모든 국민 간 갈등을 해결하고 정부와 국민 모두가 다 같이 구원받고 서로 화목하고 서로 단결하고 서로 평화롭게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했다. 지금도 유효한 혜안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