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1년 만에…여야 대표, 5·18 유족 손 함께 잡았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부터)가 18일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기념식에서 여야 대표가 함께 유가족의 손을 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시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부터)가 18일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기념식에서 여야 대표가 함께 유가족의 손을 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시스]

광주의 아침 밥상에 ‘주먹밥’이 올랐다. 여야 지도부는 주먹밥을 들며 대화를 나눴다. 주먹밥은 1980년 5월 광주에서 당시 계엄군에 맞선 시민군에게 시장 상인이 만들어 건넨 음식으로 ‘5월 정신’과 ‘연대와 나눔’을 상징한다.
 

총리·대선주자들도 광주 찾아
송영길·김기현, 함께 광주식당 찾아
“5·18 정신 헌법에 담자” 논의도
문 대통령은 SNS에 글 올려
“오월 광주가 미얀마의 희망 되길”

‘주먹밥 조찬’은 즉석 아이디어였다.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기념식 참석차 18일 아침 일찍 KTX에 오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같은 열차에 탄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마주치자 제안했고, 김 원내대표도 흔쾌히 동의했다. 이들은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광주 출신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과 함께 광주의 한 식당을 찾았다.
 
송 대표는 “저는 5·18 당시  광주 대봉고등학교 3학년이었고, 김 원내대표도 대학교 3학년으로 군부독재에 저항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광주 주먹밥’ 나눠먹은 여야 “5월 정신 하나된 느낌”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일 광주시 운정동 국립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일 광주시 운정동 국립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송 대표는 이어 “여야를 넘어 광주 정신으로 하나가 되는 느낌이 들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도 “사실 제가 밥을 먹고 왔는데, 주먹밥이 가진 역사에 대한 의미를 담아 같이 식사했다”고 전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여야 지도부, 5·18 유공자 및 유족 등 99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 대신 SNS를 통해 “희망의 오월은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으로 열린다”고 썼다. 미얀마 민주 항쟁을 거론하며 “오늘 미얀마에서 어제의 광주를 본다. 오월 광주가 미얀마의 희망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도 기념사에서 “화해와 용서는 진상규명과 가해자들의 진정한 사과, 살아있는 역사로서 ‘오월 광주’를 함께 기억할 때 비로소 가능하다”고 말했다.
 
5·18 정신을 헌법에 담자는 논의도 이어졌다. 송 대표는 기념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헌법이 나중에 개정될 때가 온다면 5·18 정신을 헌법 전문의 정신으로 승화하고자 하는 공감대가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역사의 과거와 앞으로의 미래를 잇는 5·18 정신을 후대가 이어나가는 것은 책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광주송정역 한 식당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왼쪽 둘째부터 시계방향으로) 등이 함께 5·18의 상징인 주먹밥을 먹고 있다. [뉴스1]

이날 오전 광주송정역 한 식당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왼쪽 둘째부터 시계방향으로) 등이 함께 5·18의 상징인 주먹밥을 먹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은 이날도 몸을 낮췄다. 원내대표 취임 이후 이날 두 번째로 광주를 찾은 김 원내대표는 유족들을 향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죄 말씀을 다시 올린다. 5·18 정신을 잘 이어가 통합과 상생으로 민주주의를 더 발전시킬 수 있는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대선주자들도 광주를 찾았다. 이날 오후 광주 구청장들과 ‘기본소득 간담회’를 연 뒤 5·18 묘역에 참배한 이재명 경기지사는 페이스북에 “반인권 국가폭력범죄는 반드시 공소시효, 소멸시효를 배제해야 한다”고 썼다. 16일부터 2박3일간 광주·전남을 누빈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재한 미얀마인들과 함께 5·18 묘역을 찾았다.
 
다만 5·18 의미에 대해선 엇갈린 해석을 내놨다. 전날(17일) 광주를 찾은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광주·전남 시도민께서도 민주주의와 공화의 가치가 무너진 걸 분노할 거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4년간 민주주의 헌정 질서를 파괴한 문제에 대해서 반성하고 참회해야 한다”고 했다.
 
반면에 “5·18은 어떤 형태든 독재와 전제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말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광주를 독재와 저항으로만 볼 것인가. 다른 요소들도 많이 있다. (윤 전 총장의 발언은) 너무 단순한 것 같다”고 평했다.
 
성지원·남수현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