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광재 "김동연 누구와 달리 신의있다"…윤석열·김종인 겨냥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 위원장이 이번에는 김 전 부총리를 야권의 대선후보로 띄운다고 한다"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국민의힘으로 갈 일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종인 '김동연 띄우기'…야권행 차단 목적인듯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전 부총리에 대한 평가와 기대에는 동의한다"면서도 김 전 부총리에 대해 "김 위원장의 정략에 흔들리는 무게 없는 분이 아니며 야권의 불쏘시개로 쓰일 한가한 분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무엇보다 다른 한 사람과는 달리 김 전 부총리는 신의가 있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여기서 이 의원이 거론한 '다른 한 사람'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 전 부총리를 야권의 유력한 대선주자로 부상한 윤 전 총장과 신의 면에서 대비시키며 야권행을 차단하려는 움직으로 보인다.
 
[이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스1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스1

 
전날 김 전 비대위원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주목해야 할 차기 대선주자로 김 전 부총리를 지목하며 "움직이는 것으로 아는데, 어떤 어젠다를 들고나오는지 두고 봐야 할 것 같다"며 "나름대로 준비를 많이 한 듯하다. 경제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느냐에 따라 '경제 대통령' 얘기와 함께 (대선 주자로) 나올 수 있다"고 치켜세운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