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토 발권취소 뒤 튄 20대男, 31만원 당첨되자 "내꺼 내놔라"

서울 시내 한 스포츠토토 판매업소.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스포츠토토 판매업소. 연합뉴스

편의점에서 스포츠토토의 발권 마감 시간 직전에 발권했다가 취소하고 도망가는 수법으로 당첨금을 노린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8일 20대 남성 A씨를 사기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마포구 서교동의 한 편의점에서 마감 직전인 스포츠토토의 발권을 요청했다. 그는 돈은 내지 않고 휴대전화로 스포츠토토의 사진을 찍은 뒤, 취소해달라고 요구하고 도주했다.
 
하지만 이미 발권 마감시간이 지나 편의점주는 취소할 수 없었고, 발권 비용을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 스포츠토토는 게임 시작 10분 전까지만 발권 취소가 가능하고, 이후에는 취소가 되지 않아 발권 기록이 그대로 남는다. 이에 점주는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반전이 일어났다. A씨가 찍었던 투표권이 31만원에 당첨된 것. 그는 다시 편의점으로 돌아와 해당 투표권을 돌려달라고 한다. 발권 번호만 알면 당첨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노린 것이다. 
 
결국 A씨는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A씨를 입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