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역 최전선 인천공항, 인도 변이에 뚫렸다…15명 집단확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최전선인 인천공항 검역소 직원들이 무더기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들이 인도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격리시설에서 해외 입국자 관리 업무를 하던 직원이 변이 바이러스에 노출된 뒤 추가 전파가 이뤄진 것이다. 당국은 해외에서 입국한 이력 없이 인도 변이에 감염된 국내 첫 사례라고 밝혔다. 
인천시 중구 국립인천공항검역소의 모습. 뉴스1

인천시 중구 국립인천공항검역소의 모습. 뉴스1

 
1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인천공항 검역소 임시격리시설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총 15명으로 확인됐다. 이들 모두 인도 변이 감염자라고 당국은 밝혔다. 15명 가운데 8명은 유전자 분석을 통해 인도 변이를 확인했고, 이들과 역학적으로 감염 경로가 관련돼 있는 나머지 7명도 인도 변이 감염자로 간주해 관리하고 있다는 게 당국 설명이다. 검역소 격리시설 관련한 근무자가 9명이고 가족과 지인이 각 1명, 기타 사례로 종사자 동료이지만 격리시설 근무자는 아닌 이들이 4명 포함됐다. 
 
당국은 그간 해외 입국자에게서 인도 변이가 확인된 적은 있지만 이렇게 국내 전파를 통해 인도 변이에 감염된 사례는 처음이라고 밝혔다.
 
검역소 관련해서는 지난달 27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직원과 파견군인 등 환자가 12일까지 나왔다. 당국은 인도 변이에 감염된 입국자로부터 이들 가운데 한 명에 전파된 뒤 추가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인천공항에서 해외입국자를 관리하고 격리치료를 담당하는 업무 종사자들이 감염됐고, 이들의 동료와 지인에게 소규모로 2차 전파가 있었다”고 말했다. 최초 감염경로에 대해서 방대본은 “인도 변이 감염자로부터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한다”면서도 “해외 입국자 중 인도 변이 확정 사례가 한 명이 아니었기 때문에 선행 감염자는 특정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방대본은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에 대해선 작게 봤다. 박영준 팀장은 “환자 발생은 12일 이후로 없다”면서도 “추가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4일 오전 인도 첸나이에서 비스타라항공사 특별 부정기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교민들이 제1터미널 입국장을 나서며 수송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4일 오전 인도 첸나이에서 비스타라항공사 특별 부정기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교민들이 제1터미널 입국장을 나서며 수송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인도 변이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와 미국 캘리포니아 변이의 주요 부위를 동시에 지닌 이중 변이로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영국·남아국·브라질 변이에 이어 우려 변이로 추가 지정한 변이 바이러스다. 인천공항 검역소 관련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18일 0시 기준 국내 인도 변이 누적 감염자는 94명으로 집계됐다. 일주일 전인 11일(58명)과 비교해 36명 늘어난 수치로 79건은 해외유입, 15건은 국내 감염 사례다.  
 
방대본은 인도 변이 유입을 막기 위해 인도발 입국자는 임시생활시설에서 7일간 격리한 뒤 자택 등에서 7일간 나머지 자가격리를 하도록 하고 있다. 입국 직후부터 시설 퇴소 전, 격리해제 전까지 총 3번의 코로나 검사를 받는다. 지난 4일부터 6차례에 걸쳐 인도에서 입국한 교민은 1039명으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38명 중 4명에게서 인도 변이가 확인됐다. 
 
18일 0시 기준으로 주요 4종(영국·남아공·브라질·인도)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는 총 1113명이다. 지난 1주일간(5월 9~15일) 921명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변이 감염자 247명(검출률 26.8%)이 추가됐다. 유전자 분석은 안했지만 역학적 관련 사례(1464명)까지 포함하면 국내 주요 변이 감염자는 2577명에 달한다.
 
황수연·이우림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