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수진 "與원내대표가 법사위원장 겸직? 진기명기 쇼쇼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국회 법사위 소속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법사위원장을 겸직한 상태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하기로 한 데 대해 "윤호중 의원은 트랜스포머(변신 로봇)"라며 "여당 원내대표와 법사위원장 겸직은 헌정사상 처음"이라고 비꼬았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 몫' 법사위원장을 야당에 절대 안 돌려주겠다고 벌이는 진기명기 쇼쇼쇼"라며 "아무리 국회의 모든 것을 마음껏 할 수 있는 '전지전능 여당'이라지만 정도라는 게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원내대표가 법사위원장을 겸직한다면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국회 외통위원장을 겸직하고 있는 것으로 봐야 하는가. 국회 운영위원장은 전직 여당 대표가 겸직한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공직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무용지물로 전락한 지 오래"라며 "문재인 정권은 정권의 불법 수사를 하는 검찰팀을 인사로 공중분해시키고 검찰총장을 끝내 쫓아내면서 '검찰개혁'이라 우겼다. 문재인 정권이 '검찰개혁의 적임자'라는 김 후보자는 청문회와 무관하게 임명장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이런 인사청문회를 하자고 사상 첫 여당 원내대표 겸 법사위원장까지 등장시켰다"며 "경험은커녕 상상조차 못 했던 일들이 줄줄이 현실이 된다. 참, 놀라운 세상"이라고 덧붙였다.
 
[조 의원 페이스북 캡처]

[조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한병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26일 실시하기로 한 야당과의 합의 내용을 밝히며 청문회 진행 주체와 관련해 "현재 윤호중 원내대표가 법사위원장"이라고 언급했다. 
 
지난달 민주당 원내대표에 선출된 윤 의원은 박광온 의원을 후임 법사위원장으로 내정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에서 '법사위장을 야당에 반환해야 한다'고 반발해 본회의 선출 절차가 미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

지면보다 빠른 뉴스

디지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중앙일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