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두 경쟁 건 '현대가 더비'...전북-울산 시즌 두 번째 맞대결

선두권 판도 걸린 '현대가 더비'가 열린다. 현재 전북이 1위, 울산이 2위다. [뉴스1]

선두권 판도 걸린 '현대가 더비'가 열린다. 현재 전북이 1위, 울산이 2위다. [뉴스1]

프로축구 K리그1 선두 전북 현대와 2위 울산 현대가 시즌 중반 선두권 판도가 걸린 '현대가 더비'를 펼친다. 
 

기대 모은 시즌 첫 대결은 0-0무
1위 전북, 2위 울산도 필승 다짐

전북과 울산은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1시즌 K리그1 17라운드 경기로 맞붙는다. 시즌 두 번째 라이벌전이다. 지난달 21일 11라운드 경기로 벌인 맞대결에선 0-0 무승부로 끝났다. 전북이 승점 29(8승5무1패)로 선두, 울산은 승점 27(7승6무2패)로 뒤를 바짝 쫓고 있다. 
 
두 팀 모두 흐름이 좋지 않다. 울산은 15라운드 강원FC전과 16라운드 수원 삼성전은 연달아 비겼다. 전북과 격차가 벌어졌다. 전북은 수원 삼성과의 14라운드에서 1-3로 패해 울산과 격차를 벌리지 못했다.
 
경기를 앞둔 양 팀 선수들은 날카로운 신경전을 펼쳤다. 17일 온라인 비대면으로 열린 전북-울산전 미디어데이에서 울산 신형민은 "아무래도 울산이 전북보단 기술적으로 더 뛰어난 선수가 많다"면서 "전북이 화공이라고 하지만, 아기자기한 것보다 선 굵은 축구를 구사한다"고 도발했다. 신형민은 지난 시즌까지 전북에서 뛰다 울산으로 이적했다.
 
이에 맞서 전북 이용은 "(신)형민이가 전북에 있을 때 그런 축구였는데, 울산으로 가면서 전북 축구가 기술적으로 바뀌었다"고 맞받아쳤다. 이용은 울산이 친정팀이다. 2010년 울산에서 프로 데뷔해 2016년까지 뛰다 2017년부터 전북 유니폼을 입고 있다.
 
최근 10경기 양 팀 상대전적에선 전북이 5승4무1패로 크게 앞선다. 신형민은 "작년까지 전북에서 뛰다 와서 밀리는 분위기는 잘 모르겠다"면서 "올해부터는 다를 것이다. 선수들 마음가짐이 예전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이용은 "전적에서 울산에 앞서지만, 매 경기 어떻게 될지 모른다. 자만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