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경국대전보다 구휼”… 이낙연·정세균 개헌론 일축

18일 오후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이름이 쓰여진 비석을 밟고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이름이 쓰여진 비석을 밟고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의 개헌론에 대해 “민생이 가장 중요하다. 경국대전을 고치는 일보다 국민들의 구휼이 훨씬 더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기자들과 만나 최근 이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등 당내 대권 주자를 중심으로 제기되는 개헌론을 일축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6일 광주에서 국민 기본권 강화와 불평등 완화를 골자로 한 개헌을 공식 제안했다. 정세균 전 총리도 언론 인터뷰에서 “입법·행정·사법 영역 간의 분권, 제왕적 대통령제에서 대통령 권한의 슬림화가 필요하다”며 ‘분권형 개헌’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5·18 유공자를 대상으로 경기도가 10만원의 지원금을 주는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모 의원(김영환 전 의원)이 (경기도의)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에 대한 아주 소액의 생활비 지원을 폄훼하는 것을 보면 그들이 결코 진심이 아니라는 의심이 든다”며 여권이 5·18 민주화운동에 적극적으로 호응하는 모습을 비판했다. 이 지사는 “그분들에 대한 작은 지원과 배려조차 폄훼하고 차별하는 걸 보면 아무리 생각해도 진심이 아닌 그야말로 표를 얻기 위한 교언영색으로 보인다. 진짜 반성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18 유공자인 김영환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경기도가 5·18 유공자에게 10만원의 지원금을 주는 것을 두고 “천박한 돈으로 하는 모리배 정치”, “이런 돈을 받고도 광주를 말할 수 있는가. 광주 정신 모독죄는 없는가”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저도 사실은 광주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공장에서 일하던 소년공이었는데, 언론에 속아서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알고 억울한 피해자들을 폭도로 비난하는 2차 가해에 참여했다. 실상을 알고 나서 개인적 영달을 꿈꿨던 한 청년이 다시는 이런 국가폭력이 없는 공정하고 공평한 나라 만들겠다는 그런 결심을 하게 됐다”며 “다시는 이와 같은 비극이 없는 사회를 만드는 토대를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이해준·김준영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