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품 위생 걱정 뚝!” 인천 남동구, 식품안전관리 우수기관 선정

인천시 남동구가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 ‘2021년 식품안전관리 평가’에서 철저한 위생관리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18일 구에 따르면 이번 평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식품안전관리 인프라, 기초위생관리, 정부주요시책 및 가점 등 4개 분야 12개의 지표에 대해 이뤄졌다.
 
남동구는 구민의 안전과 직접 연결되는 부정불량식품 및 위해식품 방지를 위해 유통식품 생산·소비단계부터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고, 식중독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더불어 제20회 식품안전의 날을 맞아 식품안전관리분야 유공자에 대한 표창장 수여식도 진행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표창에는 ㈜해늘 오진호 대표와 식품위생과 유수진 주무관,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표창에는 ㈜그린식품 오봉기 대표, 인천시장 표창은 두남식품 남정중 대표와 식품위생과 김민채 주무관이 각각 수여받았다.
 
표창장 전달식에 참석한 이강호 구청장은 “식품안전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준 식품위생과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유공자들 모두 앞으로 구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식품유통환경을 만드는 데 같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