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오산시 복지위기가구 발굴 및 통합지원 우수지자체 선정

경기도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보건복지부 ‘2020~2021년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발굴·지원’ 평가에서 발굴 체계 구축 및 통합지원 우수지자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오산시는 겨울철 위기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T/F’를 설치해 시청 복지부서, 보건소, 행정복지센터와 지역주민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협업 체계를 구축했다.  
 
오산시 복지 관계부서는 동절기 노숙인의 동사 방지를 위해 노숙인 시설 연계, 침구류 지원, 독거노인·중증장애인 난방용품 지원, 동절기 대비 지역아동센터 및 공동생활가정 안전점검 등을 실시했으며, 보건소는 겨울철 대비 빈곤·고령 취약계층 2,267가구에 방문간호서비스를 집중 운영하고, 독감예방접종 만 5세 이하 어린이 13,716건, 65세 이상 어르신 16,965건을 지원해 겨울철 전염병 예방을 위해 노력했다.
 
한편 복지사각지대의 최대 난제인 숨어 있는 복지위기가구를 발굴하기 위해 복지사각지대 발굴단을 구성했다.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통장,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동 찾아가는 보건복지팀이 주도해 다세대주택, 경로당, 취약지구 등을 순찰하고, 고시원, 여관, 원룸촌에 복지사각지대 발굴 홍보를 집중적으로 실시했다.  
 
특히 오산돌봄톡, 희망동(洞) 이동상담차, 현장방문복지서비스의 날을 운영해 어려운 이웃을 제보하는 복지 창구를 개설했다. 이를 통해 거동하기 어려운 가구를 직접 방문해 복지 정보를 안내하고 지역주민 대상으로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모집하며 위기가구 발굴을 적극 홍보했다.
 
또한 발굴된 대상자에게 긴급지원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등을 1,706가구, 739백만 원을 신속 지원하고 민간후원금품 1,601건, 108백만 원을 취약계층에 연계하는 등 겨울철 위기가구를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이번 성과는 23만 오산시민을 섬기는 마음으로 공직자 모두가 협력해 일궈낸 결과로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에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