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특혜 의혹’ 전봉민 의원 일가 소유 회사 4곳 압수수색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2월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일감 몰아주기 등 편법 증여 의혹과 관련해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2월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일감 몰아주기 등 편법 증여 의혹과 관련해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부산 송도 힐스테이트이진베이시티 사업 등 전봉민 국회의원(수영구) 일가의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전 의원 일가가 소유한 회사 4곳을 압수수색했다.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힐스테이트이진베이시티의 사실상 시행사인 부산 수영구 수영동 이진종합건설㈜과 아이제이동수 등 회사 4곳을 지난 13일 오전 압수수색했다”고 18일 밝혔다. 아이제이동수는 이진종건의 자회사이다.
 
힐스테이트이진베이시티는 부산 서구 암남동에 들어서는 지하6층, 지상 69층짜리 3개동 주상복합 아파트와 4성급 호텔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주거 비율을 기존 50%에서 80%로 상향하는 지구단위 계획 변경이 이뤄져 논란이 됐다. 주거 비율을 결정하는 부산시 공동위원회에 전 의원과 사돈 관계에 있는 부산시 전 공무원이 민간위원 자격으로 참여한 것으로 확인돼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앞서 전 의원은 지난해 이진베이시티사업 전반에 대한 특혜의혹이 불거지자 국민의힘을 탈당한 바 있다.
 
이번 수사는 부산경실련이 지난해 12월 “이진종합건설 전광수 회장의 아들인 전 의원이 동생들과 함께 동수토건을 설립한 뒤 이진종합건설로부터 도급공사와 아파트 분양사업을 대규모로 넘겨받는 방식으로 재산을 불려 왔다”며 부산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지난달 중순 박극제 전 부산 서구청장을 두 차례 소환해 조사했으며, 이 사업의 인허가 업무를 담당한 공무원 2명도 조사했다. 경찰은 해당 공무원의 계좌 추적도 했다. 경찰은 박 전 구청장에 대한 두 번째 조사에서 해당 공무원과 대질 신문도 벌였다.
 
경찰은 박 전 구청장이 이 사업 개발 범위 선정 과정에서 부정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박 전 구청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박 전 구청장은 “구청에서는 이진베이시티 측이 제시한 사업 제안서를 부산시 공동위원회로 전달하는 역할만 했다”고 주장했다.
 
부산정가 안팎에선 “5개월간 수사를 해온 경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등 관련 수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한 것으로 볼 때 일부 혐의가 입증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압수수색영장은 혐의가 특정돼 증거 자료 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법원에서 발부한다는 점에서다. 
 
한편 올해 초에는 해당 의혹을 취재하던 기자에게 전 의원의 아버지인 이진종건 회장이 취재를 무마하려 금품을 제공하려는 장면이 알려져 논란을 빚기도 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