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살총으로 다금바리 다 쓸어갔다···제주 '해루질' 갈등 폭발

비어업인의 수산물 채취가 늘어나며 어민과 갈등을 빚고 있다. 해양경찰청 제공.

비어업인의 수산물 채취가 늘어나며 어민과 갈등을 빚고 있다. 해양경찰청 제공.

제주도는 지난달부터 이른바 해루질이라고 불리는 비어업인의 해산물 채취 활동을 엄격하게 제한했다. 이에 대해 해루질 동호인들이 18일 제주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야간 해루질 금지 고시를 폐지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해루질 금지로 합법적 범위 내에서 수산물을 포획·채취하는 레저인을 비롯한 어업인은 기본권인 행복추구권에 심각한 제약을 받고 있다”며 “위법적 요소를 담고 있는 고시를 폐지하라”고 주장했다.  
 
반면 도내 일부 어촌계는 무차별적인 해루질이 생계를 위협한다며 강력한 단속을 요구하고 있다. 외부인의 무분별한 해산물 채취로 수산 자원이 고갈된다는 것이다.  
 
제주도는 어촌계의 입장을 수용해 지난 4월 7일 ^마을 내 조업을 ‘일출 전 30분부터 일몰 후 30분 내’로 한정하며 ^마을어장 구역 내에서 어류·문어류·게류·보말·오징어류·낙지류 이외에 어업권자가 관리하고 조성한 패류·해조류 또는 정착성 수산동물의 포획과 채취를 금지했다. 또 특수 제작된 변형 갈고리와 수경·숨대롱·공기통·오리발 등 잠수 장비를 사용할 수 없다.  
 
고시를 위반할 경우 신고어업인은 어업정지 등의 처벌을, 비어업인이 신고하지 않고 어업을 경영하면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수산물 포획과 채취를 생업으로 삼는 해녀 등 전문 어업인의 손을 들어준 셈이다.  
 
한편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최근 조직적으로 수산물을 불법 포획해 판매하던 일당 9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씨 등 4명은 면허나 허가·신고 없이 지난 4월 제주 서귀포시 인근 해상에서 잠수장비와 작살총을 이용해 다금바리 등 어류 약 100㎏을 불법 포획하고, 이 가운데 약 50㎏을 횟집 등에 불법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 3명 역시 같은 방법으로 지난 3월 제주 해상에서 잠수장비를 이용해 해삼 70㎏을 불법 포획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