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삼성넥스트와 '스타트업 오픈 스테이지' 개최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황윤경)가 삼성넥스트(부사장 데이빗 리)와 함께 대기업-스타트업 간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함께 스타트업 오픈 스테이지 프로그램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2019년 스타트업 파트너 밋업을 시작으로 다양한 글로벌 및 국내 대기업(LG, P&G, 삼성넥스트, 존슨앤드존슨, 오비맥주, 이니스프리, KB국민카드, 한화생명 드 드림플러스, 현대카드 등), 서울창업허브, 한국무역협회, 신용보증기금과 협력하여 우수 팀들을 발굴하였다. 2020년에는 ‘스타트업 오픈스테이지’로 새롭게 리브랜딩하여 적극적으로 대·중견기업 - 스타트업 간 밋업을 운영했으며 금년도는 작년보다 더욱 프로그램을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넥스트는 삼성전자 내 스타트업 투자를 담당하는 CVC 조직이며, 올해는 ▲AI·프론티어 테크(AI기술/양자 컴퓨팅 등), ▲디지털 헬스(센서기술/모니터링/피트니스 솔루션 등), ▲블록체인(디지털 자산 (NFT) 인프라, 탈중앙화된 Web 3.0 관련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 회사 등), ▲엣지 컴퓨팅(컴퓨팅 보안/네트워킹/스토리지 등), ▲미디어 기술(미디어 생성/배포/소비 플랫폼 등)을 보유하고 있는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찾는다.
 
서류 검토 후 선정된 최종 밋업 기업은 삼성넥스트와 1:1 밋업을 통해 투자 및 삼성전자 사업부 연계 검토를 진행한다. 또한 삼성넥스트와의 밋업 외에 최종 밋업 이후 일부 요건이 부합하는 팀에 한해서 협력 지원 기관의 다양한 후속 지원을 연계할 예정이다.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황윤경 센터장은 “2019년 부터 올해로 세 번째로 진행되는 삼성넥스트-서울센터 스타트업 오픈 스테이지 프로그램을 통해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마주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여 대기업-스타트업 간 상생 협력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라고 말했다. 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